‘윤석열 꺾을 후보 누구인가’…민주당 대선 구도도 요동

박민우 기자 입력 2021-03-08 19:51수정 2021-03-08 20: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기 대선 구도의 핵심 변수로 부상하면서 여권 주자들의 경쟁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당장 지난해부터 지속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의 ‘이(李)-이(李) 구도’에 변화의 조짐이 보이면서 ‘제3후보론’도 한층 더 힘을 받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민주당 관계자는 8일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이 계속 고공 행진을 한다면 대선 레이스의 관심이 ‘윤 전 총장을 꺾을 후보가 누구인가’에 쏠릴 가능성이 있다”며 “여기에 4·7 재보궐 선거 결과에 따라 본격적인 다자(多者)구도에 접어들 수도 있다”고 말했다. 1년 전 보다 지지율이 크게 하락한 이 대표는 4월 보궐선거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으며 총력전에 나섰다. 이 대표가 선거를 승리로 이끌 경우 지지율 반등을 기대할 수 있지만 패배할 경우 이 지사와의 격차 좁히기가 어려워 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시스

윤 전 총장이 반문(반문재인) 진영 결집에 나선다면 이에 맞춰 여권에서도 친문(친문재인) 결집을 앞세운 후보가 떠오를 가능성도 있다. 당장 지난해 말 이른바 ‘추-윤 갈등’으로 윤 전 총장과 대립각을 세웠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최근 부동산 문제 등에 대해 목소리를 내며 대선레이스를 앞두고 예열에 나섰다. 한 중진 의원은 “정세균 국무총리가 윤 전 총장의 퇴임 전부터 공개적인 질책에 나선 것도 이른 흐름과 무관하지 않다”고 말했다.

‘윤석열 효과’는 당장 여권의 입법 활동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윤 전 총장의 사퇴 명분이 된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의 경우 민주당은 ‘3월 발의, 6월 입법’이라는 당초 목표에서 한 발 물러선 상황이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4월 선거도 있는 상황에서 굳이 논란이 큰 법안을 무리해서 처리할 필요는 없다는”며 “언론관련 6개 법안도 일부 보완할 점이 있어 상임위 처리 전에 조금 더 논의하는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