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애 “박원순 눈부신 족적”… 與는 당혹

최혜령 기자 입력 2021-03-08 03:00수정 2021-03-08 03: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7 보궐선거]
박영선에도 “입장 밝혀라” 요구
단일화 나선 민주, 선거 악영향 우려
“박영선으로 단일화” 주먹 맞댄 조정훈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오른쪽)가 7일 시대전환 조정훈 후보와 치른 단일후보 경선에서 승리한 뒤 국회 소통관에서 주먹을 맞대고 있다. 뉴스1
“박원순 (전) 시장의 족적은 눈부시다. 그 공을 이어받아 더욱 발전시키겠다.”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열린민주당 김진애 후보가 7일 기자회견을 갖고 박원순 전 시장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이번 선거는 박 전 시장의 성추문으로 인해 치러진다. 범여권 단일화를 앞둔 더불어민주당은 김 후보의 이 같은 발언에 당혹스러운 표정이다.

김 후보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원순 시장 9년의 서울시정 공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어떻게 인간이 완전무결할 수 있나”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국가인권위 조사 결과를 자세히 들여다봤지만 구체적으로 (범행 내용이) 어떤 부분인지 명확하지 않다”며 인권위 조사 결과를 수긍하기 어렵다는 뜻을 내비쳤다. 김 후보는 박 전 시장의 성추문에 대해서도 “실수”, “흠결”이라고 표현했다. 앞서 올 1월 인권위는 박 전 시장의 성희롱 의혹 사건을 조사한 뒤 “박 전 시장이 피해자에게 행한 성적 언동은 성희롱에 해당한다”는 직권조사 결과를 내놨다.

열린민주당과 범여권 단일화를 추진 중인 민주당은 당내 경선에 이어 또다시 박 전 시장 관련 발언이 나오자 선거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하고 있다. 민주당 경선에 참여했던 우상호 의원은 박 전 시장을 “롤 모델”로 언급했다 2차 가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주요기사
그러나 김 후보는 이날 민주당 박영선 후보를 향해 “(박 전 시장에 대해) 조금 더 명확하게 입장을 내시길 바란다”고 촉구하기까지 했다. 여권 관계자는 “단일화를 앞두고 박 전 시장 옹호 발언도 조심스러운데 박 후보에게 입장 표명까지 하라니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의 단일화 논의 역시 여전히 지지부진하다. 민주당의 ‘빠른 단일화’에 맞서 김 후보가 “최소 3번의 양자 토론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민주당 박 후보와 시대전환 조정훈 후보의 단일화 경선에서는 박 후보가 승리했다. 두 후보는 4일 한 차례 토론회를 가진 후 100% 일반인 대상 여론조사 방식으로 단일 후보를 선정했다. 구체적인 여론조사 수치는 공개되지 않았다. 서울시장 출마선언 뒤 야권 주요 인사들과 두루 만났던 조 후보는 종국에는 여당과 단일화를 택했고, 의원직 사퇴 시한(8일) 직전에서야 서울시장 출마를 접었다.

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김진애#박원순#범여권#단일화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