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조사도 해보기 전에 투기 아니라니…변창흠 해임해야”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3-06 09:58수정 2021-03-06 10: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뉴시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5일 “문재인 대통령은 변창흠 국토부 장관을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변창흠 국토부 장관은 LH 직원들의 신도시 땅투기 의혹에 대해 ‘개발정보를 알고 땅을 미리 산 건 아닌거 같다. 수용되는 신도시에 땅을 사는 건 바보짓이다’라고 말했다고 보도됐다”며 “국토부장관의 이 발언이 사실이라면, 문재인 대통령은 변장관을 즉각 해임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이 LH 직원들의 투기의혹에 대해 엄정한 조사를 지시한 마당에 당시 LH 사장이었던 변장관은 조사도 해보기 전에 이미 ‘비공개정보를 이용한 투기는 아니다’라는 식으로 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투기가 아니라면 왜 LH 직원들은 아무 정보도 없이 무려 58억원의 빚까지 내어서 땅을 샀다는 말인가?”라며 “투기의혹에 대해 당시 사장으로서 최소한 관리책임을 져야 할 사람이 오히려 비리를 덮으려는 발언을 하고 있다”고 썼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이 사건에 대해 책임져야 할 국토부로 하여금 자체조사를 하도록 대통령이 지시한 것도 국민의 불신을 부채질할 뿐이다”며 “이 사건은 감사원 감사와 검찰 수사에 맡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