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지도부 ‘윤석열 부각시킬라’ 맞대응 자제

허동준 기자 입력 2021-03-04 03:00수정 2021-03-04 04: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대범죄수사청 논란]이낙연 “특별히 코멘트할 게 없다”
다른 최고위원들도 ‘윤석열 공격’ 안해
“중수청법 발의, 선거이후 할수도”
與 검개특위 4일 법안내용 논의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작심 비판에 맞대응을 자제하고 있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3일 윤 총장과 관련한 거듭된 질문에 “특별히 코멘트할 게 없다”고만 답했다. 그러면서도 민주당은 내부적으로 이번 사태의 단초가 된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발의 시점 등을 놓고 고심하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에서도 윤 총장 관련 발언을 하지 않았다. 이 대표는 회의 뒤 “검찰개혁과 관련된 의견이라면 법무부를 통해서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만 했을 뿐 윤 총장을 직접 겨냥하지는 않았다. 다른 최고위원들은 물론이고 당 대변인들도 윤 총장 공격을 자제했다.

여당 지도부의 이런 태도는 4월 보궐선거를 앞두고 윤 총장 거취 문제가 부각되는 것을 최대한 피하겠다는 의도다. 여권 관계자는 “여당이 직접 맞대응에 나서면 윤 총장을 ‘문재인 정권의 희생양’으로 만들어주는 꼴이 되기 때문”이라고 했다. 여기에 지난해 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 간의 ‘추-윤 갈등’으로 여권 전체가 휘청거렸던 경험도 영향을 미쳤다.

여기에 윤 총장의 반발로 여당이 ‘중수청 딜레마’에 빠지게 됐다는 점도 당 지도부가 비판을 자제하는 이유다. 한 여당 의원은 “중수청을 강하게 밀어붙이면 여권과 윤 총장의 갈등이 더 격화될 수 있다”며 “그렇다고 중수청 입법을 중단하면 여권이 윤 총장에게 밀리는 격이 된다는 점이 문제”라고 했다.

관련기사
그래서 민주당은 중수청 설치 관련법의 발의 시점을 일단 4월 보궐선거 이후로 미루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특별히 4월 선거를 의식해 시점을 조율하고 있진 않다”면서도 “조율 기간이 길어지다 보면 (발의를) 선거 뒤에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검찰개혁특별위원회는 4일 전체회의를 열고 중수청 법안 세부 내용과 발의 시점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검개특위 소속 한 의원은 “상반기 내에 입법을 한다는 게 대원칙”이라고만 했다. ‘3월 초 발의’에서 한발 물러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뜻이다.

중수청에 대한 당내 반발도 나오고 있다. 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대통령 말씀대로 올해 시행된 수사권 개혁이 안착되고, 범죄 수사 대응 능력과 반부패 수사 역량이 후퇴하지 않도록 하는 데 우선 집중하자”고 말했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윤석열#맞대응 자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