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박원순 성추행 의혹 전면 재조사…양성평등감독관 신설”

뉴스1 입력 2021-01-25 10:23수정 2021-01-25 10: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오신환 전 국민의힘 의원. © News1
오신환 전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3호 정책으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 완전 복직과 양성평등감독관 신설을 내세웠다.

오 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원은 ‘피해자가 박 전 시장의 성추행으로 정신적 고통을 입은 점은 틀림없는 사실’이라며 박 전 시장의 범죄사실을 인정했다”며 “서울시장과 비서실 직원이 같은 여성에게 번갈아 가며 성폭력 범죄를 저지른 것이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이라고 밝혔다.

오 전 의원은 “조직 내부의 은폐?묵인?방조와 피해자에 대한 지속적인 가해행위가 용인되는 한 권력형 성 비위를 뿌리 뽑는 일은 불가능하다”며 “취임 즉시 전원 외부인사로 구성된 진상규명위원회를 설치하고 전면 재조사에 착수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은폐·묵인·방조 혐의자는 물론 피소 사실을 유출해 가해자를 도운 사람들까지 관련자 전원을 법적 조치하겠다”며 “피해자 보호에도 최선을 다하겠다. 가해자들은 떵떵거리며 돌아다니고, 피해자는 불편한 사람 취급을 받으며 죄인처럼 숨어 지내는 잘못된 조직문화를 바꿔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오 전 의원은 “피해자가 당당하게 서울시에서 다시 일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조치를 다 하겠다”며 “서울시 차원의 피해보상도 철저히 하겠다. 이와 관련한 재정 손실에 대해서는 가해자들에게 구상금을 청구해서 끝까지 받아내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성평등감독관을 신설하고 진보인사를 책임자로 위촉하겠다. 본인이 수락한다면 신지예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를 초대 감독관으로 추천하겠다”라며 “성 비위 사건의 모든 관리는 한국성폭력상담소 등 공신력 있는 외부기관에 위탁하겠다. 전문성을 갖추고 있고 진영논리에 휘둘리지 않는다는 것이 입증된 분들”이라고 설명했다.

오 전 의원은 “시장은 일절 관여하지 않겠다. 시장 측근도 접근하지 못하게 하겠다”며 “가해자에게는 불관용 원칙을 적용하겠다.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하겠다. 시장도 예외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