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사과에…김근식 “추미애·김어준도 반성하라”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22 17:03수정 2021-01-22 17: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 뉴스1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 후보자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22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사과와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 방송인 김어준 씨도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유 이사장의 사과가) 진심어린 반성의 고백이길 바라면서, 유 이사장 말고도 추미애 장관과 김어준 씨도 반성과 참회에 나서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교수는 “유 이사장의 사과는 당연한 것이었지만 뒤늦게라도 잘못을 반성한 건 인정할 만하다”며 “약속대로 일절 정치비평은 그만두시고 허위와 증오의 입은 이제 닫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 후보자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 뉴스1


주요기사
김 교수는 또 “(유 이사장 사과문은) 무턱대고 가짜 사실에 매몰되는 대깨문(문재인 대통령 극성 지지자)과 근거도 없이 허위사실을 퍼트리고 조장하는 대깨문 수괴들에게 꼭 일독을 권할만한 내용”이라고 했다.

아울러 “추미애는 판사사찰 문건, 채널A 사건, 김봉현 편지 사건 등 허위사실만으로 윤석열 찍어내기에 몰두했고, 김어준은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냄새부터 입증되지 않은 가짜의혹만 무책임하게 남발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추미애 장관과 김어준 씨를 향해 “유 이사장 따라서 뒤늦은 고해성사라도 하시라”고 요구하며 “물론 그럴 리는 없겠지만”이라고 비꼬았다.

앞서 유 이사장은 그간 자신이 제기했던 ‘재단에 대한 검찰의 계좌추적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었다”며 사과했다. 유 이사장은 “검찰의 모든 관계자들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며 “어떤 형태의 책임 추궁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