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손가락 욕설’ 시비에 “논란 자체가 의아”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1-19 18:08수정 2021-01-19 18: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와대는 19일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나선 한 기자가 의도적으로 ‘손가락 욕설’을 했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오해”라고 진화에 나섰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저도 현장에 있었는데 논란 자체가 의아할 정도로 모독이라고 전혀 느끼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오해가 풀리길 바란다”며 “대통령도 전혀 불쾌감을 느끼지 않았다”고도 덧붙였다.

앞서 전날 청와대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이 끝난 후 ‘나는 꼼수다’ 멤버였던 김용민 씨는 페이스북에 해당 기자의 사진과 함께 “이거 대통령에 대한 메시지 아니냐”며 “해명 좀 해달라”고 글을 올렸다.

주요기사
출처= 김용민 씨 페이스북
그가 캡처한 사진에는 질의하는 기자가 왼손에는 마이크를, 오른손에는 수첩과 종이를 잡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때 손가락 중 중지만 수첩 밖으로 나와있어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으로 보인다.

일부 친문(親文) 지지자들은 온라인상에 이를 공유하며 기자에 대한 비난을 서슴지 않았다.

결국 이 매체 정치부장은 김 씨 게시물에 “기자가 그동안 문 대통령에 대해 기사를 어떻게 써왔는지 조금이라도 알고 이렇게 밑도 끝도 없는 명예훼손을 자행하는지 모르겠다”며 “얼토당토않은 억측”이라고 입장을 남기기도 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