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은 물건 고르는 것 아냐” 두 아들 입양한 최재형 재조명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19 11:31수정 2021-01-19 11: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재형 입 빌려 文대통령 ‘입양 취소’ 발언 비판한 조수진
사진=조수진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19일 두 아들을 입양한 최재형 감사원장의 과거 인터뷰를 인용해 ‘입양아 교체’ 발언을 한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다.

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아이를 가슴으로 낳는 것이 입양”이라며 최 감사원장의 과거 인터뷰 기사를 소개했다.

두 아들을 입양한 최 감사원장은 인터뷰에서 “입양은 진열대에 있는 아이들을 물건 고르듯이 고르는 것이 아니다”라며 “아이의 상태가 어떻든 간에 아이에게 무언가를 기대해서 입양을 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입양은 말 그대로 아이에게 사랑과 가정이라는 울타리를 아무런 조건 없이 제공하겠다는 다짐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조 의원은 “대통령이 생중계 기자회견에서 ‘입양을 취소한다든지, 입양 아동을 바꾼다든지’ 같이 민망한 얘기를 꺼내는 건 국제적 망신”이라며 “대통령은 ‘인권 변호사’ 출신이다. 가슴이 답답해진다”라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또 다른 글을 통해서도 “국민적 공분을 산 이른바 ‘정인이 사건’의 본질은 아동학대인데, 입양에 책임을 두는 듯한 대통령의 발언”이라며 “청와대 참모진은 대체 뭘 했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동학대를 방지하는 사회시스템은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며 “대응 매뉴얼을 강화하고 법·제도 개선에 나섰는데도 제자리걸음이다. 아동학대를 뿌리 뽑을 진짜 근본적 대책을 생각할 때”라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