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윤석열에게 일생에 딱 한번 ‘별의 순간’ 왔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12 09:43수정 2021-01-12 14: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공동취재단>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인간이 살아가는 과정에 ‘별의 순간’이 한 번밖에 안 오는데 윤석열 검찰총장은 지금 보일 거다”라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대선에 윤 총장이 뛰어들 것 같냐는 질문을 받고는 “그건 본인에게 가서 물어봐야 하고, 되느니 안 되느니 하는 것보다도 한 가지 얘기하고 싶은 게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별의 순간을 제대로 포착하느냐에 따라 자기가 인생의 국가를 위해서 크게 기여할 수도 있고 못 할 수도 있다”라며 “본인 스스로가 결심할 거니까 내가 구체적으로 얘기는 안 한다”라고 말을 아꼈다.

김 비대위원장은 “내가 보기에 별의 순간이 (윤 총장에게) 지금 보일 것이다”며 “본인이 그것을 잘 파악하면 현자가 될 수 있는 거고 파악을 못 하면 그냥 그걸로 말아버린다”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대권 주자로 부상한 윤 총장을 향해 출마하라는 속내를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윤 총장은 이재명 경기지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함께 3강 구도로 굳어가고 있다.

다만, 김 위원장은 윤 총장이 여권 후보로 뛸 가능성도 있다고 거리를 두기도 했다. 그는 “윤 총장은 여권 사람”이라며 “여권에서 찾다 찾다가 가장 적합한 사람이 없으면 그 사람이 할 수도 있는 거지 못 할 게 뭐가 있느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라는 것은 갑자기 확 바뀔 수도 있다는 걸 알아야 된다”며 “예를 들어 트럼프 대통령의 가장 가까운 측근이라고 하는 사람들도 지금 확 돌아서 버리는 것 아닌가”라고 지금 상황을 가지고 내 편, 네 편을 따질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보궐선거만 끝나고 나면 나는 사라질 것”이라며 “정치라는 게 아주 고된 일이다. 꼬깝다. 그러면서 웃으면서도 밤낮 머리에 항상 신경을 곤두세워야 하므로 그렇게 인생이 편치가 않다. 그런 걸 뭐하러 굳이 인생이 얼마 남지도 않은 내가 그 짓을 하려고 하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4월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쟁점이 되는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에 대해서는 “야권을 단일화하는 것에 대해서는 이의가 없다. 그러나 단일화를 어떻게 하느냐에 달린 것”이라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서는 “단일화를 하려면 솔직해져야 한다. 나로 단일화해달라는 요구를 하면 안 된다”고 쓴소리를 했다. 이어 “단일화하려고 노력하지만 못하겠다고 그러면 할 수 없는 거다. 그래도 승리를 확신한다”라며 “지난 4·15 총선 때와는 당이 달라져 우리가 가진 지금 변화의 바탕을 갖다 깔고서 가면 보궐선거 이긴다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