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최측근 추모…“이 사람아, 왜 거기 그렇게 있어”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2-06 09:09수정 2020-12-06 12: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숨진 채 발견된 대표실 부실장 이모 씨를 떠나보내며 “자네와 함께했던 세월, 마음에 간직하겠네”라고 추모했다.

이 대표는 6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따뜻한 고향에서 편안히 쉬시게”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 대표는 “이 사람아, 왜 거기 그렇게 있어? 영정 속의 자네는 웃고 있었네”라며 “자네의 영정 아래서 나는 겨우 울음을 누르며 기도만 드렸네”라고 적었다.

이어 “자네 가족께도 드릴 말씀이 떠오르지 않았네”라며 “우리는 함께 일하거나 각자의 생활을 하며 20년을 보냈네. 자네는 착하고 성실한 동지였네”라고 했다.

주요기사
또 이 대표는 “좋은 날 보다 힘든 날이 훨씬 더 많은 세상살이. 자네에게는 더 그랬을 것이네”라며 “나도 자네처럼 살가웠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것을 뒤늦게 후회하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자네가 깊게 깊게 사랑했던 고향땅으로 자네를 보내 드리네”라며 “아프네”라고 했다.

이 씨는 3일 오후 9시 15분경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옵티머스자산운용 관계사로부터 사무용 복합기 등 1000만 원 상당의 집기를 지원받았다는 의혹으로 수사를 받아왔다.

이 씨는 이 대표가 국회의원을 지내던 시절 비서관으로 활동하는 등 장기간 이 대표와 활동해 왔다. 이 씨는 이 대표 취임 직후 당 대표실 부실장을 맡았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