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 이익보단” 文대통령에…“유체이탈식 발언” “민낯”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1-30 17:13수정 2020-11-30 17: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은 30일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 발언을 지적하며 “추미애 장관의 일방적인 처분은 흠결이 많다는 비판이 계속됐는데도 문 대통령은 오랜 침묵 끝에 유체이탈식 발언만 내놨다”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의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 발언을 소개하며 이렇게 비판했다.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위기를 대하는 공직자들의 마음가짐부터 더욱 가다듬어야 할 때”라며 “기본으로 돌아가야 한다. 모든 공직자는 오직 국민에게 봉사하며 더 나은 나라를 만들어나가는 소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속 부처나 집단의 이익이 아니라 공동체의 이익을 받드는 선공후사(先公後私)의 자세로 위기를 넘어, 격변의 시대를 개척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 의원은 “헌정사상 초유의 검찰총장 징계 청구 및 직무 정지 사태로 온 나라가 발칵 뒤집혔다”면서 “문 대통령의 ‘당부’는 솔선수범하면 되는 것들이다. 대통령은 논평하는 자리가 아니다. 대통령은 국정을 주도하고 책임지는 자리”라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문재인 정부에 쓴 소리를 아끼지 않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페이스북에 ‘文대통령, 검찰에 우회경고 “집단 이익보다…관행 벗어나라”’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며 “슬슬 본색을 드러내죠? 이게 탁현민의 화장에 감추어져 있던 그의 민낯입니다”라고 꼬집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