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없는 대검…조남관 권한대행 “갈라진 조직 추스르겠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1-25 10:10수정 2020-11-25 10: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 집행 정지를 명령한 가운데, 검찰총장 권한 대행을 맡은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갈라진 검찰 조직을 하루빨리 추스르겠다”고 밝혔다.

조 차장검사는 25일 입장문을 내고 “‘검찰총장 징계청구 및 직무집행정지’라는 초유의 상황에서 검찰총장 권한대행으로서 어깨가 무겁고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갈라진 검찰 조직을 검찰 개혁의 대의 아래 하루 빨리 추스르고 검찰 구성원이 모두 힘을 합해 바르고, 겸손하고, 하나된 국민의 검찰로 거듭날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어려운 시기에 검찰총장 권한대행으로서 저에게 주어진 소임을 묵묵하게 수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윤 총장은 전날 추 장관의 직무배제 발표에 따라 이날 출근하지 않았다.

윤 총장은 징계사유와 직무집행정지 조치에 대한 법리 검토를 진행중이며, 검토가 마무리되는대로 집행정지 신청과 행정소송을 낼 예정이다.

만약 행정법원이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인다면, 취소 소송에 대한 1심 판단이 나오기 전까지 윤 총장은 계속해서 직무를 수행하게 된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