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공화당 제주도당 “박근혜 대통령 향한 정치 살인 중단하라”

뉴시스 입력 2020-11-21 19:13수정 2020-11-21 19: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1일 오후 제주시 탐라문화광장서 기자회견
우리공화당 제주특별자치도당은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정치적 살인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우리공화당 제주도당은 이날 오후 제주시 탐라문화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된 것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겠다’고 말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반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신구범 전 제주지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은 억울하게 탄핵을 당해 옥살이를 하고 있는데 국회에서 탄핵소추안을 제대로 논의한 적 있는가”라며 “언론에서 한 마디 했다는 구실로 석 달이 되지 않고 탄핵이 돼 버렸다”고 주장했다.

신 전 지사는 “보수가 권력을 잡으면 이런 일은 절대 있을 수 없다”며 “이승만 전 대통령과 박정희 전 대통령이 만든 대한민국 건국과 산업화의 바탕에서 국민의 안전과 평안을 위해 노력한 게 보수세력”이라며 “인류가 만든 전통과 관습을 존중하며, 지키고 우리의 삶을 바꿔가기 노력하는 것이 보수의 길이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넘어 그런 나라를 바로 세울 수 있는 게 우리공화당이다”라며 “진실의 편에 서달라”고 강조했다.

신 전 지사는 “우리나라 역사가 정치에 의해 잘못된 길로 이미 접어들고 있고, 이를 바로 잡
겠다는 것이 우리공화당이다”라며 “타협하지 않고 분명한 보수의 길을 갈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문대탄 우리공화당 고문은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무엇을 잘못했다고 대신 나서서 사과를 하는 것이냐”라며 “국민의힘은 가짜 보수, 거짓말 보수다”고 비판했다.

문 고문은 “새싹이 바위를 들며 자라듯 우리공화당이 나무의 새싹이 되겠다”며 “세상은 숫자가 많다고, 돈이 많다고 이기는 게 아니다. 오직 진실이다”고 주장했다.

[제주=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