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부산보궐 본질은 ‘오거돈’…김해신공항 철저 검증할 것”

뉴스1 입력 2020-11-21 14:52수정 2020-11-21 14: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 검증결과 전달식에서 김수삼(왼쪽)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 위원장으로 부터 최종결과를 전달받고 있다. 2020.11.17/뉴스1 © News1
국민의힘은 21일 “김해 신공항 검증위원회의 결정 과정을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밝혔다.

윤희석 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해 신공항 추진 여부와 관련한 혼란은 오롯이 정부와 여당의 책임”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윤 대변인은 “검증위는 지난 9월 검증위원 21명 중 13명이 모여 김해 신공항 유지가 합당하다고 결론내렸다”며 “그런데 이달 12일에 위원장과 분과장 등 5명만 모인 가운데 ‘김해 신공항 백지화’로 상반된 결론을 내린 것이 이 사달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정작 검증위 위원장은 백지화는 커녕 보완하고 쓸 수 있으면 김해 신공항으로 가라는 것이 본 뜻이었다고 한다”며 “게다가 특정 지역은 거론조차 되지 않았다는 것이며 정부 자료가 너무나 불충분했고 이미 정해진 결론 앞에 들러리 선 기분이었다는 검증위원들 증언도 나온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아무리 선거가 중요하다지만 10조원 이상 소요되는 사업을 표 얻자고 덜컥 지를 수 있느냐”며 “졸속으로 엉성하게 결론이 바뀐 것이니 만큼 이에 대해 감사원의 감사가 필수임은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윤 대변인은 “이번 부산시장 보궐선거는 ‘오거돈 성추행’ 사건에서 비롯된 것으로 무엇으로 가리려 해도 본질은 변하지 않고 민심을 누를 수는 없다”며 “국민의힘은 오로지 국가 전체의 이익을 위해 ‘김해 신공항 검증위’의 결정 과정을 철저히 검증하고 책임을 묻도록 할 것이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