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갑시다!”…여야, 한 목소리로 바이든에 ‘한미동맹’ 강조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0-11-08 14:22수정 2020-11-08 14: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여야는 8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 일제히 축하 인사를 건넸다. 굳건해질 한미동맹과 한반도 평화 정착이 마련되어야 한다는 데도 입장을 함께 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바이든 후보와 해리스 부통령의 당선을 축하한다. 바이든 당선인의 풍부한 경륜과 민주적 리더십, 통합과 포용의 신념에 신뢰와 지지를 보냈다고 생각한다”고 올렸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 시대에 한미동맹이 더욱 굳건해질 것으로 믿는다. 이를 바탕으로 동북아시아와 세계의 평화 번영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다”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재가동되고 항구적 평화의 전기가 조속히 마련되길 바란다”고 했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도 서면 논평을 통해 “당선을 축하하며 미국의 발전적 재건을 기대한다”며 “한미 간 공조 체제 속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해 북미 대화의 노력이 재개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한미 양국은 굳건한 군사·경제 동맹을 유지해왔지만, 앞으로는 평화 동맹으로까지 이어지길 희망”한다며 “Katchi Kapshida!(같이 갑시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국민의힘 “北비핵화와 평화정책에 힘 모아주길”
국민의힘은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한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바이든 후보의 승리를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한미 동맹은 한국전쟁의 전장에서 피로 맺어진 혈맹”이라고 했다.

이어 “미국이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리더로 나설 때 대한민국은 함께 할 것이다. 다자간 무역을 다시 활성화할 때 자유무역의 신봉자인 대한민국도 함께 할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원칙으로 한 한반도의 평화정책에도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우리는 같이 갈 것이다. 국민의힘은 한미동맹을 믿는다. 같이 갑시다(We go together)”고 덧붙였다.

여야는 모두 바이든 당선인이 지난달 우리 언론에 보낸 기고문의 마지막에 쓴 글귀인 ‘Katchi Kapshida(같이 갑시다)’라는 말로 글을 맺었다.

한편 문 대통령 역시 이날 트위터를 통해 “축하한다. 우리의 동맹은 강력하고 한미 양국간 연대는 매우 견고하다”며 “두 분과 함께 열어나갈 양국관계의 미래 발전에 기대가 매우 크다. 같이 가자”고 전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