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대표 선거 과반 득표 없어 결선…김종철·배진교 진출

뉴시스 입력 2020-09-27 19:11수정 2020-09-27 19: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2위 283표차…김종민·박창진 후보 낙선
내달 9일 최종 당대표 선거 결과 발표
정의당 당대표 선거 투표 결과 과반 득표자가 없어 결선투표가 시행될 예정이다. 1,2위로 결선에 진출한 김종철·배진교 후보가 최종 승부를 치르게 됐다.

정의당은 27일 오후 온라인 중계를 통해 정의당 6기 대표단 선출 선거 결과를 발표했다.

김종철 후보는 총 득표 수 29.79%(4006표)로 1위를 기록했고 배진교 후보는 27.68%(3723표)로 2위를 기록했다. 두 후보의 표차는 283표다. 낙선한 박창진 후보는 21.86%(2940표), 김종민 후보는 20.67%(2780표)를 받았다.

총 선거권자 26851명 중 13733명이 투표해 투표율 51.15%를 기록했다. 투표는 23~26일 온라인, 27일 자동응답시스템(ARS) 방식으로 진행됐다.

주요기사
이번 선거는 심상정 대표가 총선 참패의 책임을 지고 조기 퇴진을 선언하면서 실시됐다. 김종민·김종철·박창진·배진교 4인이 출사표를 던져 접전을 벌였다.

결선에 진출한 김종철 후보는 “이번 정의당 대표 선거 투표율은 이전에 비해 약간 낮다.이것이 현재 정의당이 당원들과 함께 혁신해야 하고 고민해야 할 대목이라 생각한다”며 “그런 부분을 가슴에 안고 남은 선거 기간 열심히 뛰겠다”고 밝혔다.

그는 1999년 권영길 민주노동당 대표 비서로 정치권에 들어왔다. 노회찬·윤소하 원내대표의 비서실장을 지냈고 당 선임대변인직을 수행했다. 양경규 전 민주노총 공공연맹 위원장 등 당내 좌파·노동계 지원을 받고 있다.

배진교 후보는 “결선에 진출한 김 후보와 함께 정의당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는 데 최선을 다해 선의의 경쟁을 하겠다”며 “낙담한 당원들의 좌절을 끝내고, 정치적 효능감이 낮아진 국민들의 기대감을 높이기 위해 마지막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배 후보는 21대 비례대표 국회의원으로 원내대표를 지내다 당대표 출마를 위해 사임했다. 노동운동가 출신으로 2010년 인천 남동구청장, 2014년 인천시교육청 감사관을 역임했다. 후보 중 유일한 현역의원이다.

두 후보는 내일부터 결선 선거운동에 돌입해 10월 5일부터 투표에 들어가 최종 결과는 10월 9일 발표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