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왕자 사건’ 하루 만에 유감 표명했던 北, 이번엔 사흘째 침묵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25 11:30수정 2020-09-25 13: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北 매체들, ‘공무원 사살’ 사건 언급 없이 코로나19 방역 강화만 강조
북한 피격 공무원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뉴시스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이북 해상에 표류하던 공무원을 사살한 뒤 불태운 사건과 관련해 사흘째 침묵을 유지하고 있다.

25일 오전 11시 현재까지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대외선전매체 등 북한 매체에서는 공무원 사살 사건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대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방역 강화를 강조하는 내용의 기사만 실었다.

노동신문은 ‘인민의 안녕과 조국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비상방역전을 더욱 공세적으로’라는 제목으로 코로나19 관련 특집기사를 다수 게재했다.

이 중 ‘방역부문 일꾼들이 무거운 책임을 다하자’라는 소제목 기사에서는 “오늘의 비상방역전에서 방역 부문이야말로 인민보위, 조국보위의 전초선이며 이 부문 일꾼들이 최대로 각성 분발하여 우리의 방역 장벽을 더욱 철통같이 다져나가야 한다는 것을 뚜렷이 보여주고 있다”라며 “방역 부문의 모든 일군들은 결사의 각오를 가지고 비상방역전의 전초선을 억척같이 지켜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는 지난 2008년 7월 금강산 관광객 박왕자 씨가 북한군의 피격을 당한 사건 당시와는 다른 대응이다.

북한은 박왕자 씨 피격 사건 발생 다음날 곧바로 유감을 표명했다.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 대변인 명의의 담화를 통해 “남조선 관광객이 우리 군인의 총에 맞아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이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북한 당국은 당시 거듭 ‘사고’라고 주장하며 사건을 수습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기도 했다.

반면 이번 사건에서 북한은 지난 22일 서해 수역에서 발견된 A 씨를 해상에서 조사한 뒤 발견 6시간 만에 사살하고 시신까지 불태우는 만행을 저지르고도 이에 대해 언급조차 없는 상황이다.

앞서 전날 청와대는 우리 공무원 피격사건에 대해 북한을 강력히 규탄하며 책임자를 처벌을 북측에 요구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