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文 대통령, 국민 분노하는데 한가롭게 아카펠라 즐겨”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25 08:42수정 2020-09-25 08: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서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 A 씨가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사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이 사태의 진실에 대해 티끝만큼의 숨김없이 소상히 국민에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소속 시·도지사 조찬 간담회에서 “대한민국 국민이 처참하게 죽었는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할 헌법상 책무를 지닌 대통령은 종전선언 협력과 평화만 거론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은 분노와 슬픔에 빠졌는데 한가롭게 아카펠라 공연을 즐기는 모습이 과연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맞는지 기가 차고 말문이 막힌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피살 사태는 과거 박왕자 씨 사건과 비슷해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전혀 다른 성격의 사건”이라며 “당력을 총동원해 진상규명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경계병의 우발적 발포가 아니라 상부지시에 따라 이뤄진 계획적 살인이고, 이번에는 정부가 살릴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있었다”며 “사건발생 후 3일이 지난 24일 뒤늦게 사건 공개 및 입장 발표를 하며 무엇인가 국민께 숨기는 것이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이번 사건의 실체를 제대로 못 밝힌다면 국가안보와 국민 안전은 또다시 위태로워질지 모르겠다”며 “(정부는) 국민을 죽음으로 내몬 무능과 무책임에 대해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말로만 비판하지 말고, 외교적 행동을 취해 북한이 무거운 책임을 지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