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멈춤…매매심리 진정 흐름”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23 08:10수정 2020-09-23 08: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스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택시장 가격에 선행하는 매매심리의 진정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 7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서울 시준 9월 둘째 주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은 4주 연속 0.01%, 강남4구의 경우 6주 연속 0으로 보합을 기록하는 등 상승세가 사실상 멈춘 모습이다”라고 설명했다.

또 “개별단지별로는 신고가와 가격하락 사례 등이 혼재하는 상황이다”라며 “전세가격의 경우 8월 첫째주 를 기점으로 상승폭이 지속 둔화돼 왔으나 9월 들어서는 그간의 상승폭 둔화세가 다소 주춤해진 상황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홍 부총리는 “현재 수십 개 조합이 공공재개발 참여 의사를 타진해오고 있으며 12월부터 시범사업지를 선정할 것”이라며 “공공재개발과 공공재건축은 기존에 발표한 일정에 맞춰 사업지 발굴을 위한 사전 절차가 차질 없이 진행 중이며 시장 일각에서는 본격 공모 전부터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또 공공재개발 시범사업지 선정과 관련해 “신청조합 중 주민 동의가 충분하고 정비가 시급한 사업지 등 옥석을 가리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공재건축에 대해 홍 부총리는 “여러 조합에서 재건축 사업 효과 등에 대해 사전 컨설팅을 신청해와 조속히 컨설팅 결과를 회신해 조합원들의 참여 의사결정을 뒷받침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공공재건축의 정의, 인센티브 등을 규정하는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개정안이 곧 발의될 예정으로 이미 발의한 공공재개발 관련 법안과 함께 이 법안이 통과되면 8·4 공급대책도 법제화가 어느 정도 갖춰지는 결과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현재도 경제 사정의 변동 등이 있는 경우 임차인이 임대료 감액을 요구할 수 있으나 이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같은 재난 상황도 포함되도록 명확히 하고, 법상 임대료 연체기간 3개월을 산정할 때 개정안 시행 후 6개월은 연체기간에 포함하지 않는 방향으로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