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대 후보 “천안함 유족에 사과”…폭침은 北 소행 의견 ‘수용’

뉴스1 입력 2020-09-22 13:08수정 2020-09-22 13: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성대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2020.9.22/뉴스1 © News1
조성대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는 22일 과거 천안함 사건이 북한 소행이라는 발표를 부정하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저의 발언이 (피해자 유족들) 마음에 상처가 됐다면 심히 유감으로 생각하고 사과한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천안함 폭침을 누가 저질렀나’고 묻자 “정부의 공식적 조사 결과가 북한 소행이라고 했다. 정부 의견을 수용하고 있다”고 답하며 이같이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추천 후보인 조 후보자는 지난 2010년 SNS에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진실은 이제 밝혀져야 하지 않나. 친환경 어뢰를 개발했다는 개그 앞의 진실은?”이라는 글을 올린 사실이 밝혀져 논란에 휩싸였다.

청문회에서는 조 후보자의 과거 여권 편향적 언행이 도마 위에 올랐다.

주요기사
민주당은 조 후보자의 해당 언행에 대해 대학 교수로서의 표현의 자유로 봐야 한다며 후보자를 옹호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조 후보자의 과거 조국 사태 당시 서울신문 기고문과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후보였던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을 응원하는 SNS를 올린 과거를 문제 삼아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조 후보자는 조국 사태와 관련한 기고문에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를 나무라고, 하나의 위선이 또 다른 위선을 공격하며 카타르시스를 느끼는 이 사태가 몹시 언짢다”고 했다. 2012년 대선 당시에는 ‘정치개혁과 후보 단일화를 통한 정권교체를 원하는 교수 모임’에 조국 전 장관과 함께 참여했다.

이에 서범수 국민의힘 의원은 “후보자는 선관위원이 가져야 할 덕목인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을 갖고 있지 않다”며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페이스북에 ‘악의로 접근한 선거 브로커’라고 발언했다. 선거를 심각하게 훼손한 사건인데 단순하게 악의로 접근한 선거브로커라고 평가하면 어떻게 공정한 선관위원 업무를 수행할지 의문”이라고 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지난 시절 진보적인 정치관을 가지고 진보적인 정치운동과 시민사회 운동을 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사적인 영역과 공적인 영역을 구분할 수 있고, 구분해왔다. 강의 시간에 수업하면서 진보와 보수의 균형을 모색해야 한다는 관점에서 강의해왔다”고 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진보적 자유주의라자라고 생각한다”면서 특정 정당에 가입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강조하며 “25년 넘게 선거에 대해서 전문적인 식견을 쌓았다”고 했다.

이어 “비록 진보적인 견해를 갖고 있다 할지라고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고. 중앙선관위가 합의제 구조기 때문에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고 합의를 이끌 수 있는 리더십이 있다면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개인적인 공간에서 다소 희화화한 표현도 했으나 당시에는 양심에 따라 발언했다”며 “사회인과 자연인으로서 정치적 이념을 가지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했다.

과거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 박원순 전 시장을 지지한 것과 관련해서는 “참여연대 활동을 하면서 개인적으로 박원순 당시 사무총장을 좋아하고 존경했다”고 했다. 박 전 시장에 대한 미투 의혹 제기에 대해선 “재판 중 사안이기 때문에 뭐라고 답하기 어렵다”고 했다.

위원장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어제 조병현 후보자(야당 추천) 청문회에선 (여당이) 야당의 인사와 함께 로펌에 참여하는 것마저도 공정성 시비를 걸더라”고 꼬집었다.

이어 “공직선거법을 ‘쓰레기 같은 법’이라 하셨다. 원색적이고 품격 없는 발언”이라며 “선관위원보다 정무직으로 가시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 사퇴하실 의향이 없냐”고 물었다.

이에 조 후보자는 “이 자리에서 말하기에는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쓰레기 같은 법’에 대한 해명을 하는 과정에서 “미사여구였다”라고 잘못된 비유를 했다가 위원장의 지적에 급하게 수정하기도 했다.

선거 관련 정책 현안에 대한 질의도 이어졌다.

지역구 여성 의원 30% 할당제 관련해선 “개인적으로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생각하나 국회에서의 합의사항”이라고 했다.

2022년 대선과 지방선거 동시 실시 여부에 대해선 “사회적 비용이 감소한다는 점과 동시에 치뤄질 경우 지방선거 본연의 특성, 풀뿌리 민주주의 의미가 퇴색된다는 점 모두 고려해야 한다”고 했다.

야권이 제기하는 부정선거 의혹과 관련해선 “(부정선거 여지는) 없었다”며 “선관위의 자그마한 실수가 코로나19 방역에 모두 고생할 때 무사히 선거를 잘 치른 선관위의 노고를 폄하하는 도구로 활용되는 데 상당히 안타깝다”고 했다.

선거제 개편 여부에는 “선관위가 의견을 개진할 때 준연동형 비례제 문제에 대해 말씀드리겠다. 적극적으로 의사를 표현할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