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적폐청산 기조 유지’ 뜻 밝혀

박효목 기자 입력 2020-09-19 03:00수정 2020-09-19 05: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불교계 지도자들 靑초청 간담회
“불교에도 ‘파사현정’ 정신 있어” 검찰개혁-공수처 설치 등 의지
“협치-통합의 정치, 절실한 과제”
“적폐청산 자체를 불교계도 반대하지 않을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불교계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간담회에서 대한불교관음종 총무원장인 홍파 스님이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과 모든 부분에서 대통령의 영향이 크다”며 “적폐청산 정책을 좋게 생각하는 사람도 많지만 부담스럽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고 우려를 표하자 이같이 답했다. 2017년 취임 초부터 추진했던 적폐청산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불교계에 파사현정(破邪顯正·그릇된 것을 깨고 바른 것을 드러냄)의 정신이 있는 만큼 불교계도 적폐청산 자체를 반대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다만 적폐청산 때문에 야기된 분열, 갈등 등이 염려돼 통합 조치가 이뤄지기를 바라는 말씀이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검찰 개혁,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개혁정책’을 하반기에 완성하겠다는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 특히 최근 국민의힘 등 야당에서 아들 군 휴가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교체를 주장하면서 검찰 개혁의 동력을 상실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자 이에 대해 선을 그었다는 분석도 나온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협치, 통합된 정치를 위해 나아가려 한다”며 “통합은 절실한 과제로 불교계도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코로나19라는 국가 위기 상황 속에서 일부 보수단체가 개천절 집회를 강행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국민의힘 일각에서 코로나19 검사 조작 의혹을 제기하는 등 정치 갈등이 방역 갈등으로 나타나자 협치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대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간담회에서 적폐청산과 관련한 문 대통령 답변의 무게중심은 ‘통합’과 ‘협치’에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법회 중단 기간도 길어지고 있다. 불교계의 어려움도 매우 클 것”이라며 “정부-종교계 코로나19 대응 협의체에서 방역과 종교활동 병행 방안을 비롯한 다양한 해법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24일 열리는 이 협의체에는 7대 종단 수장들이 참석한다.

한편 문 대통령은 교착상태에 빠진 남북관계에 대해 “19일은 평양선언 2주년”이라며 “만남과 대화에 대한 희망을 포기하지 않으면 반드시 평화와 통일의 길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018년 저는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평화의 한반도를 향해 나아가겠다고 선언했다”며 “불교계는 올해도 평화통일을 염원하는 기도를 해주셨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날 간담회가 끝난 뒤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이자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회장 원행 스님이 문 대통령에게 조계종 종정인 진제 대선사가 친필로 ‘만고휘연(萬古徽然·무한 세월 동안 영원히 광명함)’이라고 쓴 휘호를 전달했다. 원행 스님이 “만고에 길이 빛나는 대통령이 되시라는 뜻”이라고 설명하자 문 대통령은 “내가 아니라 대한민국이 그렇게 돼야 한다”고 답했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문재인 대통령#적폐청산#불교 지도자 간담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