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빡 놓고 간 ‘ATM 현금’ 훔친 이동현 부천시의회 의장 사임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7-16 20:36수정 2020-07-16 20: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금인출기(ATM)에서 다른 사람이 인출한 70만 원을 가져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동현 경기도 부천시의회 의장이 16일 의장직 사임 의사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 의장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의장직 사임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동료 의원 여러분께도 사과드린다”며 “법적·도덕적 문제에 대해서도 조속히 마무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시의원직을 내려놓겠다고 하진 않았다.

주요기사

이 의장은 올 3월 24일 부천시 상동의 한 은행 현금인출기에서 다른 이용자가 인출한 뒤 깜빡 잊고 가져가지 않은 현금 70만 원을 훔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부천시의회 민주당 시의원들은 이달 13일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이 의장의 의장직·시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부천시의회 민주당 시의원들은 성명을 통해 “코로나19로 힘겨운 이 시기에 불미스러운 일로 실망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부천 시민들과 당원들께 고개 숙여 깊이 사죄드린다”고 했다.

이어 “부천 시민을 대표하는 선출직 공무원이자 시의회 의장이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사건에 연루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 의원 전원 모두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의장 선출 시 철저하게 검증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도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부천시의회 후반기 원 구성이 되고 한 달이 채 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벌어진 일이기에 시민들의 충격과 실망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며 “앞으로 더욱 낮은 자세로 시민의 뜻을 받들겠다”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