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혜영 “심상정, 발언에 당황…피해자와 끝까지 연대”

뉴시스 입력 2020-07-14 22:42수정 2020-07-14 22: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심상정, 이번 사안에 제 관점과 행보 여전히 존중"
"존엄 회복 위한 싸움에 함께하지 않을 이유 없어"
"與, 당 차원의 반성과 재발방지책 수립 요청한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14일 “오늘 아침 심상정 대표의 의원총회 모두발언은 솔직히 당황스러웠다”고 밝혔다.

앞서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두 의원(장혜영, 류호정 의원)은 피해 호소인을 향한 2차 가해가 거세지는 것을 우려해서 피해 호소인에 대한 굳건한 연대의사를 밝히는 쪽에 무게중심을 뒀다”면서도 “두 의원의 메시지가 유족들과 시민의 추모 감정에 상처를 드렸다면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에 정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의중을 정확히 알기 위해 의원총회 이후 대표를 찾아가 대화를 나눴다”며 “저는 심상정 대표가 이번 사안에 관한 저의 관점과 행보를 여전히 존중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 사안을 둘러싸고 당내에 큰 이견이 존재함을 알고 있다”며 “이토록 거대한 인식의 차이 앞에 지독한 현기증을 느낀다. 그러나 우리가 누구라도 인간 존엄의 가치를 훼손 받지 않는 사회를 만들어가고자 한다면 안간힘을 쓰며 존엄 회복을 위한 싸움을 시작한 한 여성의 목소리에 함께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는 지속되고 있다”며 “반면에 함께 진상을 규명하고 재발 방지 대책 수립에 발 벗고 나서야 할 이들 가운데 다수가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정 의원은 또 “이제부터 철저한 조사를 통해 밝혀져야 할 내용들이 많다”며 “경찰은 엄중한 책임감으로 피의자인 고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피해자의 고소 사실이 유출됐다는 의혹을 비롯해 이번 사건에 관한 모든 진상을 낱낱이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서울시 또한 수사와 관계없이 이번 사건에 대한 서울시 차원의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실체적이고 진정성 있는 노력을 보여줄 것을 촉구한다”며 “마지막으로 민주당의 책임있는 대응을 촉구한다. 안희정 지사, 오거돈 부산시장에 이어 벌써 세 번째다. 언제까지 문제가 불거질 때마다 말로만 재발 방지를 약속할 뿐 제대로 된 조치를 강구하지 않을 것인가. 개별 의원이나 여성 의원 차원이 아닌 당 차원의 반성과 재발방지대책 수립을 요청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의 혁신위원장으로서, 국회의원으로서, 여성으로서, 한 인간으로서 용기를 내어 자신의 존엄을 소리 높여 외치는 피해자와 끝까지 단호히 연대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