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건 예의 아냐” 박원순 의혹 질문에 언성 높인 이해찬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7-10 13:43수정 2020-07-10 16: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를 찾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 시장의 직원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질문에 “예의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박 시장의 빈소를 찾았다.

이 대표는 조문을 마친 뒤 “(박 시장은) 저와 민주화운동을 하면서 40년을 함께해 온 친구”라며 “친구가 이렇게 황망하게 떠났다는 비보를 듣고 참 애석하기 그지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우리 사회에 무너졌던 시민운동을 일궈내고 서울시 행정을 맡아 10년 동안 잘 이끌어왔는데, 이렇게 황망하게 떠나고 나니 애틋한 마음 금할 수 없다”며 “앞으로도 박원순 시장 뜻과 철학이 잘 살아날 수 있도록 나라와 서울시를 위해서 저희가 할 수 있는 일을 최대한 뒷받침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 대표는 이날 박 시장의 미투 의혹과 관련한 질문에는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이 대표는 ‘고인에 대한 의혹이 불거졌는데, 당 차원에서 대응할 계획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건 예의가 아니다”라며 “그런 걸 이 자리에서 예의라고 (이야기)하는가. 최소한 가릴 게 있다”고 했다. 이어 혼잣말로 “XX자식 같으니라고”라고 말한 뒤 자리를 떴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