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음성’ 오영환 “14일 자가격리…국회의원 책임 다할 것”

뉴시스 입력 2020-07-04 09:44수정 2020-07-04 09: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엄중한 시기 국회 일정 참여 못해 무거운 마음"
지난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본회의에 참석한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비록 음성 판정이 나왔지만,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바 있기에 자발적으로 14일 동안 자가격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 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3일 오후 12시 무렵 저와 지난 1일 접촉했던 지역분이 코로나19 확진되었다는 소식을 접했고, 그 즉시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여의도 성모병원 선별진료소로 이동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의정부 보건소에서는 역학조사 결과 능동감시 등 대상에서 제외된다고 확인해 주었다”며 “하지만 공무상 다수 민원인을 만나는 특성이 있기에, 만약의 상황에 대비해 2주간 자발적 격리를 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엄중한 시기에 국회 일정에 참여하지 못하는 마음이 무겁고 또 무겁다”며 “격리 상태에서도 국회의원으로서의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한편 지난 3일 오 의원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3차 추경안을 처리하기 위해 예정됐던 본회의가 오후 10시로 연기됐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