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대법원, 즉시 수개표 실시하라…진실 밝힐 의지 없나”

뉴스1 입력 2020-06-30 15:02수정 2020-06-30 15: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법원에 수개표 실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민경욱, 차명진 전 의원 등 25인은 21대 총선에 선거부정 의혹을 제기하며 대법원에 선거무효소송을 제출했다. 2020.6.30/뉴스1 © News1
4·15 총선이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는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30일 대법원이 수개표를 즉시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 전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수개표 실시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대법원이 20대 총선 선거소송에서 수개표를 실시한 사례가 있지만, 21대 총선 선거소송에서는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민 전 의원은 “지금까지 제기된 선거무효소송은 130여건”이라며 “국민이 절박한 심정으로 선거무효소송을 제기했지만, 소송 당사자인 선거관리위원회는 답변서 제출을 지연하고 있고 대법원은 재판절차를 진행조차 하고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법원이 통합선거인명부, 서버, 전자개표기 등 전산장비에 대한 증거보전을 일률적으로 기각해왔다”며 “대법원이 부정선거 의혹에 둘러싸인 사건에 대해 진실을 밝힐 의지가 없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기사

통합당에서는 ‘세월호 막말’로 알려진 차명진 전 후보, 이성헌 전 후보, 김소연 전 후보, 이언주 전 의원 등이 민 전 의원과 함께 대법원에 선거무효소송을 제기하고 증거보전을 신청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