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질본 개편안은 해괴망측한 시도”

위은지 기자 입력 2020-06-10 03:00수정 2020-06-10 03: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구기관 옮기거나 인원 줄이려해”
‘질병관리청 토론회’서 강한 비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사진)이 9일 질병관리본부 승격 등을 다룬 정부 조직 개편안에 대해 “연구기관을 옮기거나 인원과 예산을 줄이려는 해괴망측한 시도”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 의원은 민주당에서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을 맡고 있다.

이날 민주당 신현영 의원 주최로 열린 ‘질병관리청, 바람직한 개편 방안’ 토론회에서 이 의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어느 정도 안정화 단계에 갔다고 보고 (질본) 체제 개편 문제를 다룰 때라고 봤는데 중간에 이상한 일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나마 이재갑 한림대의대 교수가 눈물로 지적하고 호소해 대통령의 마음을 움직이고, 대통령도 감수성 높게 대처해 그나마 이상한 길로 많이 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행정안전부는 3일 질본 승격과 보건복지부 2차관 신설 등의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그러나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립감염병연구소를 질본에서 복지부 산하로 변경하는 내용이 공개되자 ‘무늬만 승격’이라는 지적이 나왔고, 문재인 대통령은 전면 재검토를 지시했다. 토론회에서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는 “(코로나19라는) 마라톤에 적합하게 인력 보강이나 교육에 대한 논의가 이뤄져야 하는데 이런 논의가 빠져 있다. 방향성을 되돌아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위은지 기자 wizi@donga.com
주요기사

#더불어민주당#이낙연 의원#질병관리본부#조직 개편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