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비 말라’ 김종인에…장제원 “이런게 막말…월급 직원에게도 안될 말”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6-03 09:36수정 2020-06-03 09: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뉴스1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3일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나를 따르라’라는 식의 전제군주식 리더십으로는 민주정당을 운영할 수 없고, 끝없는 갈등만 양산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종인 비대위원장 영입에 대해 우려했던 일들이 현실화 되고 있다. 독선적 리더십과 비민주적 인식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장 의원은 “단 한 번의 논의 과정도 없이 당의 근간을 흔드는 지시를 하더니, 이것을 우려하는 의원들을 향해 ‘이 짓’ ‘시비’ ‘노이즈’라는 말들을 쏟아냈다”며 “흔히들 이런 단어들을 쓰면 막말이라고 한다. 자신이 월급을 주는 직원들에게도 해서는 안 될 말”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전날 열린 의원총회에서 “간곡하게 부탁드리는 것은 다소 불만스러운 일이 있어도, 과거의 가치관에서 떨어지는 일이 있어도 너무 시비를 걸지 말아 달라”고 했다. 또 “솔직히 내가 꼭 이 짓(비대위원장)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해본 적은 없다”며 “의원들 간에 이견이 있는 것도 잘 안다. 그러나 특수한 목적으로 이 자리를 맡은 것이 아니다”라고도 했다.

주요기사

장 의원은 ”당의 명운을 걸고 맡긴 직책이 ‘이 짓’ 정도인지, 당에 대한 충정을 가지고 던진 고언이 고작 ‘시비’로 치부될 문제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물론, 당이 어려워 도움을 청해 모셔왔지만, 의원총회에 참석한 사람들은 각 지역에서 유권자들의 선택을 받은 헌법기관이다. 짓, 시비, 노이즈라는 말을 들어야 할 입장은 아닌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장 의원은 “원내대표 선출 이후 당이 그나마 지도체제를 만들어 내고, 안정을 찾을 수 있었던 배경에는 주호영 원내대표의 끊임없는 소통과 숙의 과정과 끈기 있게 결과를 도출해 내는 정치력이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비대위 실패에 대한 부담은 1년 후면 떠날 비대위원장이 아닌 남아 있는 우리의 몫”이라고 말했다.

그는 “견제의 목소리, 우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며 “‘나 안 할 거야’라며 떠나버리는 것이 가장 큰 무기일 수 있기에 우려하고 걱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