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사전투표율 여야 유불리 따지기 어려워”

입력 2020-04-13 03:00업데이트 2020-04-13 09: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총선 D―2]
전문가 “코로나 분산투표 효과 커… 제도 정착해 참여 늘어난 측면도”
전체 유권자 4분의 1 표심 담긴 사전투표함 관리 10일부터 이틀간 진행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가 투표율 26.69%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12일 오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직원들이 경기 과천시 중앙선관위 선거종합상황실에서 사전투표함 보관 장소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과천=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4·15총선 사전투표율을 놓고 여야가 ‘아전인수(我田引水)’식 해석을 내놨지만 전문가들은 “여야 유불리를 따지기는 이르다”고 입을 모았다.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피하기 위한 분산 투표 효과와 2014년 지방선거 당시부터 도입된 사전투표제가 정착한 점 등이 사전투표율을 높였다고 분석했다. 박명호 동국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일단 코로나19 분산 투표 효과가 컸고 두 정당의 양자 대결로 각자 지지층을 동원하면서 투표율을 끌어올린 효과가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높은 사전투표율만으로는 여야 어느 쪽이 유리하다고 판단하기 어렵다는 게 공통적인 의견이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과거에는 투표율이 높으면 젊은층이 투표를 많이 한 만큼 여당이 유리하다고 했지만 이제는 그렇게 보기 어렵다. 최근 통계를 보면 20대도 60대 이상만큼 현 정부에 대한 불만이 많다”며 “투표율이 높아지면 오히려 이변이 많아질 확률이 높다”고 설명했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도 “호남의 사전투표율이 높지만 호남은 여당이 유리할 때든 불리할 때든 상대적으로 항상 높았다”고 설명했다. 호남의 높은 사전투표율도 민주당이 아닌 민생당 및 무소속 후보 지지층이 적극 투표한 결과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황형준 constant25@donga.com·이지훈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