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성 “능력-인물에서 野후보와 격차”… 배현진 “국회의원 나으리 시대 끝났다”

조동주 기자 , 박성진 기자 입력 2020-04-06 03:00수정 2020-04-06 09: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총선 D―9]격전지 현장을 가다 - 서울 송파을
4·15총선 서울 송파을에선 2년 만의 리턴매치가 펼쳐진다. 2018년 6·13보궐선거에서 승리했던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 사진)가 5일 서울 송파구 잠실새내역 앞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같은 날 배현진 미래통합당 후보가 석촌동 석촌고분 공원에서 유권자에게 인사하고 있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상대 후보와는 능력과 인물에서 격차가 분명하다.”(더불어민주당 최재성 후보)

“대출 빚에는 시달려봤지만 기성 정치에는 빚이 없다.”(미래통합당 배현진 후보)

2018년 재·보궐선거 이후 2년 만에 송파을에서 리턴매치를 벌이는 민주당 4선 최 후보와 통합당 배 후보는 5일 이렇게 말했다. 2년 전 선거에서는 최 후보가 54.4%를 얻어 배 후보(29.6%)를 제쳤지만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오차범위 내 팽팽한 접전이 이어지고 있다.

최 후보는 정치 신인인 배 후보를 겨냥해 4선의 경륜과 힘 있는 집권여당 후보라는 점을 강조했다. 최 후보는 “송파을은 보수세가 강한 지역이라 후보 간 대결이 아니라 통합당이란 정당과 최재성이라는 인물 간 대결”이라며 “통합당과 최재성 놓고 갈등하는 부동층들은 결국 인물을 선택할 것”이라고 했다. 배 후보에 대해선 “뭘 했는지, 뭘 하겠다는 건지 보이지 않는다. 반면 저는 해왔고 이뤄온 것이 검증된 사람”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배 후보는 학자금 대출을 받으며 공부하고 MBC 아나운서로 일한 경력을 앞세워 기성 정치인보다 일반인의 애환에 대한 공감 능력 등을 강조하고 있다. 배 후보는 “이제 ‘국회의원 나으리’의 시대는 끝났다”며 “복잡하고 다양한 삶을 사는 국민에 발맞추는 영리한 참모가 되겠다”고 했다. 2년 전 재·보선에서 큰 차이로 진 것에 대해선 “당시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직후라) 회초리성 투표가 있었지만 이젠 완전히 바뀌었다”며 “문재인 정권의 실정에 브레이크를 걸 사람은 제1야당 후보인 배현진”이라고 했다.

조동주 djc@donga.com·박성진 기자


#총선#격전지#서울 송파을#더불어민주당#최재성#미래통합당#배현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