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안희정, 도지사 7년 행정 최전선에… 협치道政 호평… 가시적 성과는 미흡

입력 2017-03-27 03:00업데이트 2017-03-27 03: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한민국 뉴리더십 세우자]민주 대선주자 공직 역량 평가
시도지사 직무만족도 1위 안희정
실용주의 행정으로 갈등 해결… 지역개발사업 제자리… 추진력 의문
《 대선 주자가 각종 공직 경험 등을 통해 보여준 성과는 향후 대통령으로서의 역량을 미리 가늠하게 하는 중요한 잣대가 된다. 이에 본보는 대통령수석과 비서실장을 역임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재선 광역단체장인 안희정 충남도지사, 재선 기초단체장인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의 업적을 검증한다. 본보는 앞으로 다른 주자들의 업적도 순차적으로 평가할 예정이다.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성과와 비판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공직 경험은 7년 도정으로 압축된다. 일단 ‘소통과 통합의 리더십’을 보여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충남도정 1기(2010년부터)와 2기(2014년부터) 모두 자유한국당 등 여당 의원이 압도적으로 많은 ‘여소야대’ 도의회와 함께하면서 대화와 타협을 통해 무상급식 등 논란이 많은 진보 정책도 관철할 수 있었다. 여론조사전문기관인 리얼미터의 17개 시도지사 직무수행 만족도 평가에서 안 지사는 최근 11개월 연속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도정 투명성 강화는 도민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안 지사는 2013년 7월부터 전국 최초로 도지사의 밥값 등 세세한 수입과 지출을 실시간으로 공개했다. 이 같은 ‘충남모델’은 국가재정법 개정으로 2015년 7월부터 전국으로 확대됐다. 한 중앙 부처 공무원은 “안 지사는 예산 협의차 기획재정부를 방문할 때 장차관보다는 커피를 사들고 실무자인 사무관들을 먼저 찾는다”며 “스스로를 낮추는 이런 파격 행보가 충남도정에 긍정적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실용주의적 행정도 주목받는 부분이다. 안 지사는 진보 진영 출신이지만 2014년 가로림만 조력발전소 추진 논란 당시 환경단체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해 갈등을 해결했다.

하지만 가시적인 도정 성과가 부족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도정 제1과제로 내세운 ‘3농(농어민, 농어업, 농어촌) 정책’은 기존 정책에 ‘혁신’이라는 포장지를 씌웠지만 정작 농가소득 등 주요 지표는 악화됐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는 막대한 재정 투자에도 효과가 의문이라며 한동안 3농 정책 집중 점검 활동을 벌였다.

토론과 절차를 강조하다 보니 단기간에 성과를 내야 할 때 추진력이 약하다는 비판도 있다. 황해경제자유구역, 안면도 관광지 개발 등 지역 숙원사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못한 것이 대표적 사례로 꼽힌다. 시도지사 직무수행 만족도 평가와 달리 행정자치부의 지방자치단체 종합평가에선 2011년부터 2016년까지 줄곧 하위권에 머물렀다. 국회의원 경험이 없다는 게 진영 논리를 벗어나 실용주의적 국정운영을 하는 데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도 있지만 대연정 등 향후 국회 협조를 구하는 데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유근형 noel@donga.com / 홍성=지명훈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