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점검회의 “위기때 현역병 부족 보충” 대통령에 보고

동아일보 입력 2010-09-20 03:00수정 2010-09-20 15: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만명 규모 긴급동원 예비군 만들어야” 국가안보총괄점검회의가 최근 ‘긴급 동원 예비군’ 신설 방안을 최종 보고서에 담아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고한 것으로 19일 알려졌다. 긴급 동원 예비군 신설은 국가동원체제 및 대비태세 발전방안 중 하나로 현재 국방선진화추진위원회에서 구체적인 실행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동아일보가 입수한 최종 보고서에 따르면 안보점검회의가 검토한 긴급 동원 예비군은 희망자에 한해 매달 이틀 정도 군사훈련을 받으며 국가위기 상황 등이 발생했을 때 동원되는 예비 병력이다. 규모는 1만여 명으로 이들은 일정액의 보수를 받게 된다.

안보점검회의 관계자는 “전시가 아닌 때 국가적 위기 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동원할 수 있는 인적 자원에 한계가 있다”며 “특히 군 복무기간 단축 등으로 현역병이 부족한 상황에서 이들을 보충할 긴급 동원 예비군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최종 보고서에 담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긴급 동원 예비군은 국가의 총체적 위기 발생 시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같은 중요한 국제적 행사를 치를 경우, 천안함 폭침사건처럼 북한의 국지 도발이 발생했을 경우 등에 동원되는 병력”이라고 덧붙였다.

안보점검회의가 도입을 건의한 긴급 동원 예비군은 미국의 긴급예비군(Ready Reserve) 제도와 비슷하다. 미국 정부는 베트남전과 1991년 걸프전 때 병력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긴급예비군을 소집한 적이 있다.

주요기사
안보점검회의가 이 대통령에게 보고한 이 최종 보고서는 본문이 30여 쪽 분량이다. 비대칭 위협 대비태세를 강화하는 방안으로 육군은 기동전력 대신 특수전력을 강화하고, 해군은 연안 방어 능력을 높여야 한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박민혁 기자 mhp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