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테이션/글로벌 스코프]미국, 천안함 출구전략 돌입?

동아일보 입력 2010-09-07 17:00수정 2010-09-07 17: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제균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9월7일 동아뉴스 스테이션입니다.
한미 양국이 6자회담 재개에 대해 말하기 시작했습니다. 천안함 폭침 사건 이후 북한의 사과 없이 6자회담은 없다던 강경한 분위기에서 후퇴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무성합니다.

(구가인 앵커) 미국은 곧 북미간 비공식 대화를 시작하고 '천안함 출구 전략'을 모색할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김정안의 글로벌 스코픕니다.

***
천안함 폭침 사건 이후 한미 양국이 언급조차 꺼려왔던 북미간 대화 채널이 곧 가동 될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의 대북 강경파로 알려진 마이클 그린 전 백악관 선임 보좌관은 구체적인 장소까지 거론하며 이를 확인합니다.

주요기사
(전화 인터뷰) 마이클 그린/ 전 백악관 선임 보좌관
"이 달 열리는 유엔 총회 때 고위급 행정부 인사가 유엔 본부가 있는 뉴욕으로 가 북한 관계자들과 접촉할 수도 있고 북-미간 접촉이 베를린, 쿠알라룸푸르 등에서 이뤄질 수도 있다."

제 3국에서의 북미간 회동 외에도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을 미국으로 초청하는 방안 등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전화 인터뷰)마이클 그린/ 전 백악관 선임 보좌관
"천안함 사태 이전 김계관이 뉴욕 콘퍼런스 참석차 올 예정이었다. 천안함 사태가 터지자 국무부가 그의 비자를 취소했는데 그 때 불발됐던 김계관의 미국 방문이 몇 달 내로 성사될 수도 있다."

그린 전 선임 보좌관은 또 북한의 사과 등 한국 정부가 바라는 천안함 해결 시나리오는 비현실적이라고 말합니다.

(전화 인터뷰)마이클 그린/ 전 백악관 선임 보좌관
"북한이 천안함에 대해 사과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너무 늦었다. 북한은 이미 이를 충분히 국내 선전용으로 활용했다."

그린 전 선임 보좌관은 지난 달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이 대북 정책 대안 등을 짚어보자는 취지로 소집한 고위급 정책 평가회의에 외부 전문가 자격으로 참석한 인물이여서 이 같은 전망에 힘을 실어주고 있습니다.

미국으로선 북핵 문제를 방치할 수 없는 마당에 천안함과 6자회담을 계속 연계시킬 경우 6자회담 진전을 기대키 힘들다는 계산에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브릿지 스탠드 업) 김정안/영상뉴스팀
미국은 우리 정부가 밝혀온 '선(先) 천안함 해결, 후(後) 6자회담'과 다른 개별적인 '천안함 출구 전략'을 선택한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이 동맹국인 한국에게 천안함 사태 해결과 대화 재개를 위한 전제 조건을 완화토록 암묵적으로 요구하는 듯한 발언도 나옵니다.

(전화 인터뷰)마이클 그린/ 전 백악관 선임 보좌관
"통일부는 북한이 사과해야만 대화가 가능하다고 말하고 청와대는 또 그렇게까지 구체적인 것은 아니다고 한다. 북한의 가시적인 태도 변화가 선행돼야겠지만 그 '태도 변화'가 뭔지 이제 서울이 워싱턴을 도와 결정해 줘야 한다."

그러나 천안함 사건 이후 북한을 압박키 위한 미국의 제재 기조가 변하지 않았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인터뷰)대니얼 핑스턴 박사/국제위기감시기구(ICG) 선임연구위원
"미 행정부 관리들은 북한이 진정성을 갖고 비핵화 대화에 응하기를 원한다….(제재 등 압박 수단을 통해) 북한에 타격을 입혀 미국과의 협상에 진지하게 임하게 되길 바라고 있다."

(전화 인터뷰)마이클 그린/ 전 백악관 선임 보좌관
"미 행정부는 북한과의 대화 재개를 위해 대북 제재를 완화시키거나 한미 군사 훈련을 중단하지 않을 것이다…. 6자회담도 바로 열리지 않을 것이다."

미국은 당분간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 등 정치적 부담이 큰 고위급 북미 대화 대신 중간급 비공식 북미 접촉을 통해 천안함 출구 전략에 착수할 것으로 보입니다.

단, 한미간 공조를 통해 6자회담 재개 시점 등을 조율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난 주 워싱턴의 행정부 인사들과 만난 뒤 귀국한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북한의 책임 있는 태도가 선행돼야 한다"면서도 "한미 양국은 6자회담 재개 여건을 만드는 데 각자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동안 북한과의 대화 전제 조건으로 북측의 사과와 함께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 약속 등을 요구해 왔던 정부의 태도에 변화를 시사하는 대목입니다.

김정안의 글로벌 스코프입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