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북한 김정훈 감독 건설현장서 강제노동

입력 2010-08-02 09:35업데이트 2010-08-02 15: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동아일보 자료 사진동아일보 자료 사진
북한을 월드컵 본선에 진출시킨 김정훈 축구대표팀 감독이 지금은 하루 14시간의 강제노동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헤럴드경제에 따르면 영국 일간 더 선지는 1일 자 신문에서 남아공 월드컵 본선리그 조별 예선 3경기에 모두 패한 북한축구대표팀의 김정훈 감독이 건설 현장에서 강제노동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축구대표팀은 브라질과의 첫 경기에서 1-2로 패했지만 선전을 펼치자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포르투갈과의 두 번째 경기를 중계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이 경기에서 0-7로 대패 하자 김정일 위원장의 노여움을 산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신문은 북한축구대표팀이 월드컵 경기 후 귀국하자 정부 당국 고위층에게 6시간에 걸친 조사를 받은데 이어 선수에게도 김 감독 비판을 강요했다고 전했다.

또한 김 감독이 김정일 위원장의 후계자로 꼽히는 3남 김정은의 신뢰를 배반했다는 이유로 강제노동 처벌이 내려진 것으로 전했다.

인터넷 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