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캠프 민주당 선대위 지원금 ‘후보지원금’ 으로 처리

입력 2003-12-17 19:04수정 2009-09-28 02: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무현 대통령후보 캠프가 지난해 대선 당시 민주당 선대위에 지원한 돈은 당초 알려진 특별당비가 아니라 ‘후보 지원금’ 형식으로 처리된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열린우리당 관계자들은 지금까지 “노 후보 캠프에서 선대위에 지원한 돈은 특별 당비”였다고 밝혀 ‘후보 지원금’이라는 별도 항목 존재 여부 및 회계 처리 방법 등을 놓고 논란이 일 전망이다.

지난해 대선 당시 노 후보 선대위의 총무본부장이었던 우리당 이상수(李相洙) 의원은 17일 “선거 때 후보는 선대위에 돈을 낼 수 있는데 특별 당비는 당원인 제3자가 내는 것으로 후보가 내는 지원금과는 개념이 다르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어 “노 후보가 낸 돈은 (7월 대선자금 공개시 밝힌 후원회를 통한 후원금과 특별당비, 개인과 법인이 낸 돈인) 24억원에 포함되어 있다”고 주장해 의혹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7월 대선자금 공개시 발간한 대선 백서에는 24억원에 ‘후보 지원금’이라는 항목은 없다.

이 의원은 또 7월 당시 24억원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100만원 이상은 186건에 21억3000만원”이라고 말해 고액 후원금이 대부분이었음을 시사한 바 있다.

이승헌기자 dd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