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관용 국회의장, 昌 - 盧 - 崔 릴레이회견 비판

입력 2003-12-17 19:01수정 2009-09-28 02: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관용(朴寬用·사진) 국회의장은 17일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전 총재와 노무현 대통령, 한나라당 최병렬 대표의 잇단 ‘기자회견 공방’을 싸잡아 비판했다.

박 의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노 대통령은 남이 장에 가니까 따라서 장에 간 것 같다. 최 대표 회견은 무엇을 했는지 별로 기억이 안 나 평가를 못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노 대통령의 16일 기자회견에 대해 “아무 내용이 없더라. 왜 기자회견을 했는지 모르겠다”라고 혹평했다.

다만 “감옥가겠다”는 결의를 밝힌 이 전 총재의 15일 기자회견과 관련해서는 “이 전 총재가 이제야 정치를 좀 안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다소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박 의장은 이날 노 대통령의 국정운영 방식에 대해 거듭 우려 섞인 비판을 했다.

박 의장은 “대통령이 포기할 것은 포기하지 않고, 포기하면 안 될 것을 포기하는 측면이 있다”며 “대통령이 절대 포기하면 안 되는 것이 군 통수권과 검찰 지휘권인데 군 통수권을 포기하면 쿠데타가 일어나고 검찰을 포기하면 검찰 공화국이 된다”고 지적했다.

박 의장은 이어 “대통령만 되면 모두 똑같은 병에 걸린다”며 “‘나는 잘 하고 있는데 언론이 제대로 평가를 해주지 않는다’고 불평불만을 갖게 되는 병이 바로 그것”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박 의장은 “단원제를 양원제로 옮기는 게 좋겠다”며 “양원제라도 중요 법안만 상하원 모두 통과토록 하고, 또 하원을 통과한 법안을 일정 기한 내에 상원에서 처리하지 않으면 자동 통과한 것으로 하면 양원제의 비효율성이 보완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명건기자 gun43@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