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盧캠프 불법자금 확인된 것만 100억 넘어”

입력 2003-12-16 19:00수정 2009-09-28 02: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은 16일 노무현 대통령의 불법 대선자금 규모가 최소한 145억원에 달한다는 구체적인 근거를 제시하며 노 대통령을 압박하고 나섰다.

이는 ‘불법 대선자금의 규모가 한나라당의 10분의 1’이라는 노 대통령의 주장에 대한 반박인 동시에 대선자금 수사를 하고 있는 검찰에 대한 경고의 성격이 짙다.

▽불법 대선자금 145억원의 근거=한나라당은 지난해 대선 당시 민주당 선대위 총무본부장이었던 열린우리당 이상수(李相洙) 의원이 7월 23일 공개한 대선자금 명세에 대해 자체 조사를 벌였다고 밝혔다.

그 결과 최소한 145억원이 불법적으로 조성된 사실을 확인했다는 게 한나라당의 주장이다.

한나라당에 따르면 영수증 처리가 되지 않고 특별당비 명목으로 유입된 자금 24억원이 발견됐으며 지난해 선관위가 4·4분기 국고보조금으로 당에 지급한 26억원이 실제 명세에는 누락됐다는 것.

또 대선 당시 노 대통령 후보측이 49억원을 빌리고 24억원을 갚은 것으로 돼 있는 데 돈을 갚은 날짜가 빌린 날짜보다 앞서 있어 장부를 짜 맞춘 의혹이 있다는 것이다.

한나라당은 “차액에 해당하는 불법 자금 25억원을 숨기려다가 장부에 기록을 잘못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밖에 명세에는 노 후보측이 지원한 각 지구당과 시도지부에 대한 지원금이 26억원으로 나와 있으나 이 의원은 같은 명목으로 73억5000만원을 썼다고 밝혔기 때문에 차액 47억5000만원은 불법 자금이라는 게 한나라당의 주장이다.

따라서 명세에 대한 자체조사 결과 드러난 불법 자금의 총액은 122억5000만원이라는 분석이다.

여기에 최도술 전 대통령총무비서관이 SK에서 받은 11억원과 안희정(安熙正) 민주당 국가전략연구소 부소장이 강금원(姜錦遠) 창신섬유 회장과 썬앤문그룹 등으로부터 받은 11억4000만원을 합치면 불법 대선자금은 145억원에 달한다는 것.

최 전 비서관은 선거가 끝난 뒤 11억원을 받았지만 이 돈의 상당 부분을 대선 당시 진 빚을 갚는 데 썼기 때문에 11억원을 불법 대선자금으로 봐야 한다는 게 한나라당의 주장이다.

한나라당은 또 이날 이와 별개로 노 대통령과 관련된 대선자금 비리 의혹 15가지를 제기했다.

▽대선자금 ‘10분의 1 이하’ 관련=노 대통령은 이날 대선 불법자금이 한나라당의 10분의 1을 넘을 경우엔 정계 은퇴하겠다고 거듭 장담했지만 10분의 1 이하일 경우에 대해서는 어떤 언급도 하지 않았다.

한나라당 박진(朴振) 대변인은 “노 대통령은 10분의 1이라는 자의적인 진퇴 기준을 세워 한나라당을 흠집 내고 정계 은퇴라는 폭탄 발언으로 국민을 협박하고 있다”면서 “당선을 전후해 부정한 뇌물을 받은 혐의가 확인되면 탄핵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또 “만약 자신의 불법자금이 ‘10분의 1’을 넘지 않도록 수사를 조작해 어물쩍 넘어가려는 수법이라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10분의 1이든 100분의 1이든 불법이 발견되면 탄핵감이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 유종필(柳鍾珌) 대변인은 “네티즌들이 ‘내가 신창원의 10분의 1만큼 강도행각을 했다면 감옥에 가겠다’는 말을 올리고 있다”며 “10분의 1이 안 넘으면 범죄가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명건기자 gun43@donga.com

한나라당이 제기한 盧캠프 대선자금 비리 의혹
의혹검찰수사상황
대선 때 후보 단일화 후 기업체로부터 불법자금 수수―대부분 구체적인 수사 진행 내용 및 결과가 알려지지 않음
―안희정씨가 익명의 기업체로부터 5억9000만원 받은 혐의 확인
정대철 의원 “기업체 등으로부터 대선자금 200억원 가량 모금” 발언
SK, 노무현 후보 캠프에 68억원 제공(모 언론사 보도를 근거로)
이상수 의원 “대선 당시 100대 기업 상대 120억원 모금” 발언
노 후보 선대본부, 128억5000만원 허위 회계 처리
후원회 비정액 영수증 이용한 불법자금 모금
대선잔금(12억6000만원)의 용처
비자금 30억원 지구당 지원. 노 후보 캠프 핵심 의원들에게 후원금 9억2000만원 입금
강금원 창신섬유 회장의 대선자금 지원―안희정씨가 강 회장에게서 4억5000만원 받은 혐의 확인
모 지역방송 회장의 불법 대선자금 지원―수사 결과가 알려지지 않음
청주 키스나이트클럽 소유주 이원호씨, 대선자금 50억원 제공―검찰은 “수사 중이나 혐의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힘
부산지역 기업인들의 불법 대선자금 지원―혐의 확인된 것 없음
썬앤문그룹의 불법 대선자금 95억원 제공―안희정씨가 썬앤문그룹에서 1억원 받은 혐의 확인
이강철 열린우리당 상임중앙위원과 김두관 전 행정자치부 장관의 대선자금 모금―수사 진행 상황 알려지지 않음
경선자금 관련 자료 폐기-수사 없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