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盧대통령 열린우리당入黨 지금은 때가 아니다”

입력 2003-12-05 18:56수정 2009-09-28 03: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열린우리당 내에서 노무현 대통령의 조기 입당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는 데 대해 청와대측은 “아직은 때가 아니다”는 반응을 보였다.

정무수석실의 한 관계자는 5일 “대선자금 수사가 마무리되고, 국회의 중요 안건이 처리된 뒤 노 대통령의 입당문제를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혔다.

우선 지금 우리당에 입당할 경우 이달 중순경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되는 검찰의 대선자금 수사가 불공정 시비에 휩싸일 수 있다는 게 청와대측의 우려다. 또 이라크 파병동의안을 비롯한 중요 안건이 처리되기 위해서는 한나라당과 민주당의 협조가 필요한 데 우리당 입당이 중요안건 처리에 역효과를 낳을 수 있다는 입장이다.

실제 노 대통령은 지난달 14일 우리당 소속 초선의원 7명과 만난 자리에서도 입당 건의를 받고 “대선자금 정국인 만큼 야당에 정치공세의 빌미를 줄 수 있어 지금은 때가 아니다. 시간이 더 필요하다”며 유보적인 태도를 보였다.

지난달 28일 SBS TV 토론에서도 노 대통령은 “우리당에 가입하느냐는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라, 대통령 직을 수행하는 데 어느 것이 편리한가의 전략의 문제”라며 “전략적으로 판단해서 결정하겠다”는 견해를 내비친 적이 있다.

이어 “지금 우리당의 의석수 등 여러 사정으로 봐서 입당이 반드시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닐 수 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우리당 입당’ 카드가 자신과 우리당 양측에 득이 되는 윈-윈(win-win)의 결과를 낳아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는 게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따라서 연내는 무리이며 내년 1월 11일 열릴 우리당 전당대회 때가 입당의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김정훈기자 jngh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