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우리당 “강금원씨 수사 본질 벗어나”…검찰에 불만

입력 2003-12-03 18:50수정 2009-10-08 19: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검찰이 노무현 대통령의 후원자인 강금원 부산 창신섬유 회장에 대해 배임 및 조세포탈 혐의로 구속한 데 대해 열린우리당 내에서 “검찰이 무리수를 쓰는 것 아니냐”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

일부에서는 “검찰이 노 대통령과는 상관없이 강 회장의 탈세 의혹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자칫 국민들 사이에 노 대통령 측근비리 특검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확산될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김부겸(金富謙) 원내부대표는 이날 “검찰이 특검을 피해보겠다고 강 회장에 대해 본질에서 벗어난 수사를 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며 “국민들이 보기에는 억지스럽다는 인상을 줄 수도 있다”며 검찰에 대한 불만을 내비쳤다.

익명을 요구한 한 우리당 핵심관계자는 “국민들이 강 회장과 노 대통령의 관계를 궁금해하는 상황에서 검찰이 갑작스럽게 탈세 카드를 들고 나올 경우 사람들이 ‘특검을 하면 다른 것도 나올 수도 있겠다’고 생각할 것 아니냐”고 말했다. 수도권의 한 초선 의원은 “4일 특검 재의 때 찬반 여부를 놓고 고민하던 일부 야당 의원들이 검찰의 행보를 보고 찬성 쪽으로 기우는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김근태(金槿泰) 원내대표는 당초 3일 오후 의원총회를 열어 본회의 특검 재의에 대한 당론을 모으기로 했으나 이날 오전 돌연 4일로 늦췄다. 원내대표실의 한 관계자는 “의총에서 반대 토론 후 표결 직전 회의장에서 퇴장하는 방안과 반대 투표를 하는 방안을 놓고 당론을 모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승헌기자 dd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