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시설 유치 위도에 2조원 지원 추진

입력 2003-07-18 23:49수정 2009-09-28 21: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원전수거물관리센터(원전센터) 유치를 단독 신청한 전북 부안군 위도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위도 특별법’ 제정을 추진하고 위도 종합개발 기본계획을 만들기로 했다.

정부는 18일 고건(高建) 국무총리 주재로 산업자원부 등 11개 부처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국무조정실 박종구(朴鍾九) 경제조정관은 브리핑에서 “2조1000억원가량이 투입될 부안군 지원사업을 신속히 실시할 수 있도록 특별법을 제정하기로 했다”며 “섬지역인 위도 및 내륙지역인 부안군 주민에게도 혜택이 가는 사업을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박 조정관은 부안군이 요청한 에너지테마파크 조성, 전북대 분교 유치, 해양종합레저타운 조성 등에 대해 “가능한 사업은 적극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그러나 부안 주민의 유치신청 반대시위와 관련, 합법적 의사표시는 최대한 보장하되 폭력 업무방해 등 불법행위는 엄정 대응키로 했다.

김승련기자 sr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