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총재회담]서상목의원 처리 어떻게 될까?

입력 1999-03-15 18:55수정 2009-09-24 09: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7일 열리는 여야총재회담은 국세청 대선자금 불법모금사건에 연루된 한나라당 서상목(徐相穆)의원의 체포동의안 처리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여야는 15일 총재회담과 서의원 문제에 대한 ‘빅딜설’을 의식한 듯 “두 사안은 전혀 별개이며 어떤 타협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 때문인지 여권은 이날 법기강 확립차원에서 서의원 문제를 이번 회기 중 반드시 처리한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특히 그동안 표단속에 자신이 없다며 소극적이었던 자민련도 총재단회의를 열어 그 동안의 당 분위기와는 달리 강행처리 쪽으로 당론을 정해 여―여(與―與)공조를 과시했다.

반면 한나라당은 공식적으로는 여권의 태도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정국상황과 여야관계 여―여 공조문제 등을 감안할 때 체포동의안 처리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여권 내에서도 정치개혁 등을 위한 야당의 협조가 절실한 상황에서 야당의 거센 반발을 불러올 서의원 체포동의안에 대한 강행처리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의견도 적지 않다.

이 때문인지 한미(韓美)범죄인인도조약 발효 후 이석희(李碩熙)전국세청차장이 한국으로 인도되면 그 때 가서 서의원 문제를 함께 처리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와 귀추가 주목된다.

〈양기대기자〉ke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