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청문회 15일부터 한달간 개최』…증인39명 확정

입력 1999-01-08 07:37수정 2009-09-24 14: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7일 국회 본회의에서 국민회의 자민련 두 여당이 경제청문회를 위한 국정조사계획서를 기습통과시키면서 경제청문회 준비작업이 본격화되고 있다.

두 여당의 국정조사특위 위원들은 본회의에 앞서 특위 1차회의를 열어 국민회의 장재식(張在植)의원을 위원장으로 선임하고 15일부터 내달 13일까지 30일간의 회기로 경제청문회를 실시하기로 했다.

청문회 의제로는 △외환위기를 초래한 경제정책 △기아사태 △종금사 인허가 및 부실감독 실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입 등 과도한 대외개방책 △한보사건 △기타 조사에 필요한 사항 등 6가지를 최종 확정했다.

여당측이 확정한 증인은 김영삼(金泳三)전대통령과 아들 현철(賢哲)씨를 포함해 39명이며 참고인은 김광일(金光一) 김용태(金瑢泰)전청와대비서실장 등 30여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당측은 이날 기습처리에 앞서 한나라당측에 전달한 ‘증인채택은 3당 합의를 원칙으로 한다’는 두 여당 총무의 서명이 담긴 메모의 정신은 살아있음을 강조하고 있다.

조사계획서는 단독처리했지만 증인채택을 위해 되도록 한나라당과의 합의를 도출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날 기습처리로 한나라당측의 감정이 극에 달해 여당이 청문회 개시일로 정한 15일까지 여야 합의가 이뤄질지는 불투명하다. 여당측도 일단 냉각기를 갖고 내주부터나 협상에 임하겠다는 입장이나 한나라당측이 협상에 응할 것이라는 보장도 없다.

특히 한나라당측이 김영삼전대통령과 차남 현철씨의 증인채택을 강력히 반대하고 있어 두 사람을 이미 증인명단에 포함시킨 여당과의 협상이 쉽지않을 전망이다.

〈윤영찬기자〉yyc11@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