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최병렬 손학규후보, 공동선거운동 시작

입력 1998-05-08 19:47수정 2009-09-25 14: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 최병렬(崔秉烈)서울시장후보와 손학규(孫鶴圭)경기지사후보가 공동선거운동을 시작했다.

두 후보는 8일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서울과 경기 인천을 잇는 광역수도권을 동북아시아의 중핵(中核)지역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키로 했다”고 말했다.

환경 교통 등 각 분야 전문가들로 수도권발전공동위원회를 구성해 ‘수도권 종합발전 청사진’을 제시하겠다는 게 두 후보의 구상. 인천시장후보로 내정된 안상수(安相洙)계양―강화갑위원장이 후보로 공식확정되면 안위원장도 이에 참여시킬 계획이다.

두 후보는 이와 함께 실업문제와 경제난 극복을 위한 공동노력도 다짐했다. 실업자의 절반 이상이 수도권에 거주하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함께 노력하지 않으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얘기다.

최, 손후보는 “IMF위기 극복을 위해 지방선거를 국민역량 결집의 계기로 삼아야 하는데도 정부 여당은 지역편향 공천과 야당파괴로 국민을 분열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두 후보는 “국민회의 고건(高建)서울시장후보와 임창열(林昌烈)경기지사후보가 명확한 이유표명 없이 TV토론을 회피하고 있으나 하루빨리 공개토론의 장에 나와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켜 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차수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