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변수/국민신당 역할]대약진 걸림돌

입력 1998-05-05 21:01수정 2009-09-25 14: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4당인 국민신당이 이번 선거에서 얼마나 선전할 것인지도 관심사다. 국민신당이 대약진할 경우 당의 위상이 높아지고 향후 정계개편과정에서 ‘캐스팅 보트’를 쥐게 될 수도 있다.

최소한 이인제(李仁濟)고문이 대선에서 얻었던 지지세 정도를 유지한다는 것이 국민신당의 목표이자 기대다. 그러나 현실은 그리 낙관적이지 못하다.

대구 대전 울산 충남 등 4개 지역의 광역단체장후보를 확정했지만 당선권 안에 드는 후보는 없다는 것을 스스로도 인정하고 있다.

유일한 희망으로 김기재(金杞載)전의원의 부산시장후보영입에 공을 들이고 있으나 진전이 없다. 기초단체장후보도 뚜렷한 인물이 없고 여당과의 연합공천작업도 지지부진한 상태다.

〈최영묵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