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국민회의,노소영씨 무혐의처리에 의혹 제기

입력 1996-10-28 11:56업데이트 2009-09-27 14: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회의는 28일 李養鎬전국방장관의 인사청탁과 군사기밀누출사건에 대해 자민련과 공동으로 국회 국정조사권을 추진할 것을 거듭 확인하고,李장관으로부터 귀금속을 받은 盧泰愚씨 장녀 素英씨에 대한 무혐의처리 배경에 의혹을 제기했다. 국민회의는 이날오전 간부회의를 열어 "李전장관 비리사건은 북한 무장공비침투사건에 못지 않은 안보에 구멍이 뚫린 사건"으로 규정하고 자민련과 공조, 국정조사권 발동을 반드시 관철할 것을 결의했다고 鄭東泳대변인이 전했다. 朴相千총무는 訪日중인 자민련 李廷武총무가 귀국하는대로 무기구입체계및 軍인사 난맥상에 대한 국정조사권을 與野합동으로 요구하는 것을 논의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회의는 또 안보의식이 결여된 인사를 공군참모총장, 합창의장에 이어 국방장관으로 임명한데 대한 金泳三대통령의 對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국민회의는 "盧素英씨가 무혐의처리된 것은 92년 大選자금에 대한 열쇠를 쥐고 있는 盧泰愚씨를 자극함으로써 안게 될 부담때문에 검찰이 철저히 은폐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素英씨에 대한 기본적인 범법사실은 밝혀내야 한다"고 결의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