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정의선 회장 장녀, 김덕준 전 장관 손자와 내달 결혼…대우家와 사돈

입력 2022-05-25 13:16업데이트 2022-05-25 15: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의선 현대자동차 회장 (공동취재) 2022.5.24/뉴스1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장녀가 6월에 결혼한다.

25일 재계에 따르면 정 회장의 장녀 진희씨는 내달 서울 강북의 한 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릴 것으로 알려졌다. 결혼 상대는 김덕중 전 교육부장관의 손자다. 김 전 장관은 고 김우중 전 대우 회장의 형으로 아주대 총장을 역임했다.

두 사람은 미국 동부지역에서 유학 중 만나 가까워진 것으로 전해졌다. 정 회장도 미국 유학 당시 만났던 삼표그룹 회장 장녀인 정지선씨와 1995년 연애결혼을 했다. 같은 정씨라 집안의 반대가 있었지만, 고 정주영 명예회장이 동성동본이 아니라며 결혼을 허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집안행사 등 개인정보 관련 사항에 직접 설명이 어려운 점 양해를 바란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람속으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