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체면 구긴 ‘무패 복서’… 유튜버와 대결서 무승부

입력 2021-06-08 03:00업데이트 2021-06-0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50전 전승 ‘복싱 전설’ 메이웨더, 일방 공격에도 4체급 차 극복못해
이벤트 경기 수입은 1100억원
경기시간 1분당 46억원 번 셈
50전 전승을 기록한 전설의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오른쪽)가 7일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시범 경기에서 유명 유튜버 로건 폴을 공격하고 있다. 메이웨더는 자신보다 키가 15cm 크고 몸무게가 16kg 더 나가는 폴의 적극적인 방어를 뚫지 못하고 무승부를 기록했다. 마이애미=AP 뉴시스
50전 전승의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44·미국)가 일반인이나 다름없는 유튜버 로건 폴(26·미국)과 무승부를 기록하며 자존심을 구겼다.

메이웨더는 7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하드록 스타디움에서 열린 3분 8라운드의 시범경기에서 폴에게 결정타를 날리지 못했다. 심판 채점 없이 진행된 이 경기는 당초 공식 승자와 패자를 선언하지 않기로 약정돼 있었다. 그러나 상대에 대한 KO는 허용됐다. KO만이 유일한 승리 방식이었다. 폴의 프로복싱 전적은 1전 1패로 선수 경력이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상대를 KO시키지 못하면 무승부가 선언될 것이기 때문에 메이웨더가 적극적으로 공격해 KO승을 거두리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체격 차이가 변수였다. 173cm, 70kg의 메이웨더는 188cm, 86kg인 폴을 공략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정식 프로복싱 경기였다면 4체급 정도의 차이였다. 1, 2라운드 탐색전을 벌인 메이웨더는 3라운드부터 상대와의 근접전을 노리며 인파이팅을 시도했다. 상대 품을 파고들며 복부와 안면을 노린 메이웨더는 몇 차례 펀치를 성공시켰지만 연타 및 결정타를 날리지 못했다. 폴은 긴 팔을 이용해 효과적으로 가드를 올리고 틈만 나면 메이웨더를 클린치하며 경기의 흐름을 끊었다. 폴은 공격보다는 방어 위주로 마지막까지 버티며 경기를 끝냈다.

2300만 명의 구독자를 지닌 유명 유튜버인 폴은 자신이 ‘복싱 전설’인 메이웨더를 이길 수 있다고 도발하며 메이웨더의 반발을 이끌어내 경기를 성사시켰다. 폴은 경기 전까지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에 스스로 훈련에 열중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담아 올렸다. 정식 경기를 치르기에 늦은 40대 중반인 메이웨더로서는 패배에 대한 부담 없이 큰돈을 벌 수 있는 이번 경기를 받아들였다. 경기는 예상대로 쇼에 가까웠지만 많은 이들의 눈길을 끌어 대전료는 풍부했다. 메이웨더는 이번 경기를 통해 최고 1억 달러(약 1100억 원)를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경기 시간이 총 24분이었던 걸 감안하면 분당 약 46억 원을 번 셈이다. 폴도 1400만 달러(약 160억 원)를 받게 됐다.

메이웨더는 “나는 더 이상 21세가 아니다. 폴은 내 생각보다 훌륭했다. 재미있는 경기였다”고 말했다. 폴은 “누구도 나에게 불가능이라는 말을 할 수 없다. 많은 사람들의 예측이 틀렸다는 걸 보여줬다”며 의기양양해했다.

이원홍 전문기자 bluesk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람속으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