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위’ 호건 美메릴랜드 주지사 ‘6·25 추모의 벽’에 25만달러 지원

김예윤 기자 입력 2021-05-24 03:00수정 2021-05-24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 사위’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주 주지사(사진)가 워싱턴에 세워질 ‘6·25전쟁 전사자 추모의 벽(Wall of Remembrance)’에 25만 달러(약 2억8000만 원)를 지원하겠다고 22일(현지 시간) 밝혔다.

메릴랜드주는 미국 주정부 최초로 미 한국전참전용사추모재단(KWVMF)을 통해 앞으로 세워질 추모의 벽 유지 및 보수에 25만 달러를 기부할 예정이다. 호건 주지사는 “6·25전쟁에서 목숨을 바친 용감한 영혼들을 기억하고 존중하는 국제적 노력에 참여하게 돼 자랑스럽다”며 “새로 만들어질 추모의 벽은 헤아릴 수 없는 전쟁의 희생과 그 대가로 얻은 자유를 상기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계 유미 호건 여사를 아내로 둔 그는 21일 오전에는 6·25 참전용사를 만나 “아내는 늘 6·25 참전용사의 희생이 없었다면 자신도 이곳에 있을 수 없었다고 한다”며 감사패를 전달했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주요기사

#한국 사위#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주 주지사#‘6·25 추모의 벽#지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