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석연료 끝났다” 40개국 정상 꾸짖은 19세 환경소녀

이은택 기자 , 뉴욕=유재동 특파원 입력 2021-04-24 03:00수정 2021-04-24 03: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멕시코 출신 기후이민자 바스티다, 기후정상회의서 대책 마련 촉구
툰베리도 美하원에 화상 출석해 “역사책에 여러분을 기록할 것”
22일(현지 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 세계 40개국 정상이 참석한 화상 기후정상회의에서 “화석연료의 시대가 끝났다”며 각국의 대책 마련을 촉구한 멕시코 출신 환경운동가 시예 바스티다(19)가 큰 주목을 받고 있다. 그는 스웨덴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18)가 속한 국제 청소년 환경단체 ‘미래를 위한 금요일’의 지도자다. 툰베리 또한 2019년 유엔 기후행동 정상회의에서의 연설로 유명인사가 된 만큼 바스티다 또한 비슷한 행보를 밟을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의 소개로 등장한 바스티다는 주요국 정상에게 기후변화와 불평등에 관한 대책을 속히 내놓으라고 일갈하며 기후 정의가 곧 사회 정의라고 주장했다. 그는 “세계 지도자들은 화석연료의 시대가 끝났다는 것을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 언제까지 모면할 수 있다고 믿느냐”며 “신재생에너지로 즉각 전환하고 화석연료 보조금과 (석유 공급을 위한) 파이프라인 등 인프라 구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도 ‘제로(0)’로 만들라고도 강조했다.

바스티다는 기후변화에 따른 식량과 물 부족으로 고향에서 밀려난 ‘기후 이민자’를 부유한 나라가 받아들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현재의 경제, 정치체제 또한 제3세계 개발도상국과 유색인종 등의 희생으로 존재한다며 “섬나라, 극지, 아프리카, 아마존 등 기후변화로 고통받는 국가와 부족들의 불평등을 해결하라”고 꾸짖었다. 일각에서 자신들을 비현실적이고 비합리적이라고 비판할 수 있으나 대담하지 않은 해결책으로 현 상황을 타개하려는 지도자야말로 비현실적이고 비합리적이라고 비판했다.

바스티다는 2002년 멕시코 중부에서 아즈텍 원주민계인 아버지와 칠레·유럽계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부모 역시 환경운동가다. 13세때 극심한 가뭄으로 가족과 함께 미국 뉴욕으로 이주했고 다양한 환경운동을 벌였다. 2019년 고교 재학 당시 사회 각계의 기후변화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동료 학생들과 수업을 거부한 ‘기후 파업’은 뉴욕 최초의 주요 기후 파업으로 꼽힌다. 지난해 명문 펜실베이니아대에 입학했다.

주요기사
툰베리 또한 22일 미 하원에 화상 출석해 “여러분 같은 권력자들이 얼마나 오랫동안 기후위기를 무시할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며 “옳은 일을 하고 유산을 보존할 시간이 아직 남아있음을 기억하라. 우리 젊은이들은 역사책에 여러분을 기록할 것”이라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 뉴욕=유재동 특파원
#바스티다#환경소녀#화석연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