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세 미만 위암’ 원인 추적한 황대희 서울대 교수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뉴스1 입력 2020-03-04 12:11수정 2020-03-04 12: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3월 수상자로 황대희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교수를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과기정통부 제공) 2020.03.04/뉴스1
= 상대적으로 암 발병율이 낮은 만 45세 미만 나이대에서 위암이 발생하는 원인을 추적해 ‘유전단백체’ 기전을 규명한 황대희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을 수상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3월 수상자로 황대희 교수를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황 교수는 최근 발생률이 증가하고 있는 조기발병 위암(만 45세 미만에 발생하는 위암)의 유전단백체를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최적화된 진단·치료법 개발을 위한 근본 지식을 제공했다.

황 교수 연구팀은 국내외 임상의 및 생체데이터 분석전문가와 협업해 80명의 조기발병 위암 환자의 유전단백체를 수집했다.

주요기사
그리고 이를 둘로 나누어 한쪽은 유전체 분석, 또 다른 한쪽은 단백체 분석을 각각 수행해 암의 진단·치료 및 예후·예측에 사용할 수 있는 유전자 타깃을 찾아냈다.

연구팀은 또한 같은 조기발병 위암이라도 서로 다른 치료 반응을 보이는 네 종류의 유형으로 분류됨을 밝혔다. 각각의 유형은 증식·면역 반응·대사·침윤 등 서로 다른 세포 신호전달경로에 관여했다.

아울러 분자의 생체경로에 기반한 조기발병 위암의 예후·예측 및 효과적인 치료법 개발 등에 활용할 수 있는 마커 패널(단백질이나 DNA, 대사물질 등을 이용해 몸안의 변화를 알아낼 수 있는 지표)도 제시했다.

관련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암연구 학술지인 ‘캔서셀’(Cancer Cell)에 2019년 1월14일자로 게재됐다.

한편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은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연구개발자를 매월 1명씩 선정해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1000만원을 수여하는 시상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